국제

서울신문

日자위대, 미사일 사거리 2배 연장 추진..대중국 억지력 앞세워

김태균 입력 2019. 04. 29. 12:16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이 중국에 대한 대응능력 강화를 명목으로 지대함 유도미사일(SSM)의 사거리를 현재의 2배 수준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산케이는 "중국 해군 함정의 성능개선이 빠르게 진행돼 크루즈 미사일 등의 사거리 및 정확도가 크게 향상되고 있다"며 SSM 성능 개량은 중국군에 대한 대처능력과 억지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필리핀을 친선 방문한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다카시마호(아래)와 우라가호의 승조원들이 마닐라항에 입항한 직후 선상에 정렬 해점호를받고 있다. 왼쪽에 바람에 날리고 있는 깃발이 일본 해상자위대를 상징하는 욱일기다. 2016.3.3 EPA 연합뉴스

일본이 중국에 대한 대응능력 강화를 명목으로 지대함 유도미사일(SSM)의 사거리를 현재의 2배 수준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거리가 늘어난 SSM은 육상뿐 아니라 해상자위대 항공기에도 탑재된다. 일본은 중국의 해양진출 확장을 ‘전가의 보도’처럼 전면에 내세워 군비 확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29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방위성은 육상자위대가 보유한 최신예 SSM의 사거리를 현재의 200㎞에서 400㎞로 연장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어 “개량된 미사일은 해상자위대 초계기에도 탑재돼 공대함 미사일로 활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케이는 “중국 해군 함정의 성능개선이 빠르게 진행돼 크루즈 미사일 등의 사거리 및 정확도가 크게 향상되고 있다”며 SSM 성능 개량은 중국군에 대한 대처능력과 억지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일본 방위성은 지난달 가고시마현 아마미오시마와 오키나와현 미야코지마 등 열도 남서부 지역에 육상자위대 부대를 발족시켰다. 아마미오시마에는 남서부 지역 최초로 최신예 SSM이 배치됐으며 내년에는 미야코지마에도 도입된다. 주둔지 신설이 추진되고 있는 오니카와현 이시가키지마에도 최신예 SSM이 배치될 예정이다.

산케이는 “중국 함정이 (일본 영해인) 미야코해협을 상습적으로 통과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사거리가 연장된 미사일이 이 지역에 배치되면 290㎞에 이르는 미야코해협 전역을 사거리에 두게 돼 (중국과 분쟁을 빚고 있는) 센카쿠 열도 방어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거리가 늘어난 SSM은 해상자위대 초계기에도 탑재된다. 산케이는 “남서부 지역은 약 1200㎞에 걸친 광대한 영역”이라면서 “경계감시 능력이 뛰어나고 활동영역이 넓은 초계기가 긴 사거리의 공대함 미사일을 갖춘다면 해당 지역 방위태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방위성은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