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1

공공 블록체인사업 잇단 유찰..SW업계 차가운 반응, 왜?

이수호 기자 입력 2019.04.29. 13:48

서울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야심차게 발주한 공공블록체인 사업이 잇따라 유찰됐다.

공공사업이 블록체인 소프트웨어(SW) 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큰 돈이 안되는 사업에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고 있어 정작 SW 개발업체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News1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서울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야심차게 발주한 공공블록체인 사업이 잇따라 유찰됐다. 공공사업이 블록체인 소프트웨어(SW) 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큰 돈이 안되는 사업에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고 있어 정작 SW 개발업체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29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서울시가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구축 사업(11억6000만원 규모)'이 유찰됐다. 공공 사업 입찰에는 복수 사업자가 참여해야 하는데, 이번에 1개 사업자만 참여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8일까지 사업자 재모집에 나선다.

이 사업은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서류관리시스템과 서울시 내 마일리지(S-코인) 프로그램(API)을 개발하고, 이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제로페이와도 연동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또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를 위한 전자서명 검증 체계, 기부금품 관리내역 블록체인내 저장 및 관리 기술 검증, 스마트폰 기반 개인건강기록 블록체인 저장 및 관리 기술 등도 구현해야한다. 기술적인 요구사항은 총 50개에 이른다.

앞서 우정사업본부가 지난달 22일 발주한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서비스 운영방안 구축사업(4900만원)'도 사업자를 확보하지 못해 다음달 10일로 사업자 모집을 연기했다.

당초 예상과는 달리 SW 개발업체들이 공공 입찰 참여에 머뭇거리고 있는 것이다. 그 이유에 대해 업계에선 "돈이 되지 않으면서 많은 공수(인력지원)를 요구하는 공공사업의 특성이 반영된 것"이라고 지적한다.

공공사업을 진행 중인 한 중견 SW 업체 관계자는 "서울시 블록체인 사업의 경우 기술적 요구사항이 무려 50여개에 달하는데다 기한이 6개월에 불과해 적잖은 공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돈이 되지 않아 자생력을 갖춘 기업들은 공공사업을 꺼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개발을 맡고 있는 한 인터넷업체 관계자도 "초기 책정 예산은 12억원으로 예산이 작다고 볼 수는 없지만 단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뿐만 아니라 제로페이와의 연동,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를 위한 전자서명 검증체계 구현 등 까다로운 부분이 적지 않아 부담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공공사업의 경우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및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중소기업만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가 책정한 예산이 터무니없이 적은 경우가 많아 중소기업 입장에선 부담이 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 시각이다.

공공사업 진출을 고민 중인 SW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공공사업의 경우 이익이 남지 않을 정도로 지급하는 것이 관행처럼 돼있다"면서 "영업에 유리하게 작용하니 울며겨자먹기로 공공사업에 참여하지만 중소기업 생존 차원에서라도 정부와 지자체가 공공사업의 요구조건 및 단가를 현실화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lsh5998688@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