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40만 돌파..'민주당 해산'은 1만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4.29. 14:16

자유한국당 해산을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일주일 만에 40만명을 돌파했다.

해당 청원은 28일 오후 8시쯤 20만명의 동의를 얻었고, 29일 오전 7시쯤 30만명을 넘어섰다.

이 청원인은 '한국당 해산' 청원글에서 주어만 '민주당'으로 바꿨다.

해당 청원은 29일 오후 2시 11분 약 1만 3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 해산을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일주일 만에 4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게재된 지 7일 만인 29일 오후 2시 11분쯤 40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해당 청원은 28일 오후 8시쯤 20만명의 동의를 얻었고, 29일 오전 7시쯤 3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7시간 만에 10만 명이 더 늘었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는 접속자 폭주로 접속까지 어려운 상태다.

청원인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외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 하고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 그간 자유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기록하여 정당 해산을 청구"며 "이미 통진당 정당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 해산 시켜 나라가 바로 설 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한다"라고 적었다.

한국당 해산에 대응하는 청원도 등장했다. 29일 '더불어민주당 청당 해산' 청원도 올라왔다.

이 청원인은 '한국당 해산' 청원글에서 주어만 '민주당'으로 바꿨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었음에도"라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선거법은 국회 합의가 원칙인데 제1야당을 제쳐두고 공수처법을 함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지정해 국회에 물리적충돌을 가져왔으며 야당을 겁박해 이익을 도모하려하고 국가보법을 개정을 운운하며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였으며 국민을 위한 정책은 내놓지 못하면서 야당이 하는 일은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29일 오후 2시 11분 약 1만 3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청와대 정부 관계자들로부터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한편 한국당과 여야 4당은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관련법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문제를 놓고 연일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4:0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