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단독] 해군 신형 호위함 석 달째 고장..자체 책임 '나 몰라라'

이정민 입력 2019. 04. 29. 21:22 수정 2019. 04. 29. 22: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3천2백억원이 투입된 해군의 신형 호위함 대구함이 고장으로 석 달째 항구에 묶여있습니다.

고장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지만, 선체 바닥에 긁힌 흔적이 있어 운항 과정에서 실수나 사고가 났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해할 수 없게, 해군이 이 부분은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전력화된 2,800톤 급 신형호위함 대구함.

대잠수함 능력이 뛰어난 차세대 호위함으로, 제작에만 3천2백억 원이 투입됐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지난 1월, 추진체계가 고장이 나면서 석 달 넘게 쓰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시 해군은 고장 전후 경위 조사는 하지도 않은 채, 단지 배 자체의 문제일 거라며 국방부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에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선체를 들어올리자, 바닥 스크루 곳곳에서 긁힌 자국들이 발견됐습니다.

고장 나흘 전, 항구에 정박할 당시 선체 진동 등의 이상이 감지됐었다는 점.

운항 중 배 바닥이 긁혔는데도 당시 상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들도 확인됐습니다.

운항 상 과실 등 조작과정에서 사고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군은 당시 운항 상황에 대한 조사는 한 차례도 벌이지 않았습니다.

스크루의 긁힌 자국이 발견되자 그제야 배 바닥이 긁힌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게 전부입니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아직 보증 수리 기간이 남아있어 기계적 결함 여부부터 밝히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이 자체 과실을 조사하게 되면 오히려 공정한 조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습니다.

[김중로/국회 국방위 의원 : "(군이) 자체 조사도 할 수 있고, 기품원에서 재조사도 기술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까 두 군데를 동시에 했어야 해요. 그런데 그 조치가 전혀 안 됐다는 것은 보고 체계도 문제가 있고 잘못된 것을 검사하는 시스템도..."]

해군의 경위파악이 신속히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기품원을 오가며 길어진 조사 과정으로 인해 전력 공백의 장기화는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이정민 기자 (mani@kbs.co.kr )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