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당·정·청 "강원도 산불피해복구에 1853억원 우선지원..추경 통과에도 총력"

원다라 입력 2019.05.01. 08:44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추가경정예산안 통과 전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에 1853억원의 복구비를 우선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강원도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당정협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피해지역인 강원도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수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우선적으로 총 복구비 1853억원을 투입해 신속한 복구와 주민지원에 총력 다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추가경정예산안 통과 전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에 1853억원의 복구비를 우선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강원도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당정협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피해지역인 강원도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수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우선적으로 총 복구비 1853억원을 투입해 신속한 복구와 주민지원에 총력 다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피해 주택 철거비에 9억원, 임시조립주택설치비에 110억원, 농기계에 22억원이 지원된다. 산림복구에는 697억원, 망상오토캠핑장에는 341억원, 속초 예비군 훈련장 등 군사시설에는 9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강원도가 시군에 분배할 127억원은 자체 지원 기준을 마련해 집행하기로 정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당은 산불피해복구를 위해 편성된 940억원의 추경예산을 국회 통과 즉시 집행할수있도록 하겠다"면서 "국회에서 조속히 추경심의가 확정되어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가 차질없이 이뤄질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사망자와 부상자, 이재민과 상인들을 위한 구호품, 주거 비용, 생계비 등을 충분히 지급하겠다. 조립 주택도 최대한 빨리 지급하겠다"면서 "다만 이런 대책들은 추가경정예산안이 조속히 통과되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재근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도 "행안위에서 지혜를 모아서 최선을 다해서 협조하겠다"면서 "한국당 위원님들이 빨리 돌아오셔서, 시급한 복구를 위해서 함께했으면 좋겠다. 돌아와달라"고 강조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복구계획에는 지난 16일 완료한 피해조사결과를 기초해 최대한의 지원방안을 담았다"면서 "생활안정, 생업재계 등 꼭 필요한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이어 "행안부는 재난안전의 혁신을 위해서 국회와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시군과 협력해서 확정지어주신 예산을 빠르게 집행해 이재민들의 고통 최소화하는데 최선 노력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국민성금과 관련해 "이번 피해와 관련해 국민성금은 470억원 모금됐으며, 전액 피해주민을 위해 사용하기로했다"고 덧붙였다. 또 "당정청은 향후 대응에 참고할수 있도록 백서를 발간하고 현행 대응 체계 개선 위해서 법령 개정, 예산 확보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3:5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