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강경화 "징용 피해자 日기업 자산매각 신청, 국민 권리 행사"

김지현 입력 2019. 05. 02. 12:04

기사 도구 모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G20(주요 20개국)에 우리의 참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며 "정부로서는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한 모멘텀 조성을 항상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레이와 시대 개막을 한일관계 리셋 기회라고 보는 기류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도 축전을 보냈고, 정부도 새 레이와 시대 개막을 축하한다"며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20 정상회의 등 한일관계 발전 모멘텀 모색"
"강제징용 정부 대응 발표, 시기 조절 필요 있어"
"서로 과잉 대응해 상황 악화되지 않도록 노력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내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5.02.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G20(주요 20개국)에 우리의 참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며 "정부로서는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한 모멘텀 조성을 항상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 브리핑룸에서 내신 기자단 대상 브리핑에서 G20 오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이 한일관계 개선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보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이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통해서 그런 모멘텀이 마련될 수 있도록, G20 정상회담이나 그 밖의 계기에 대해서 협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레이와 시대 개막을 한일관계 리셋 기회라고 보는 기류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도 축전을 보냈고, 정부도 새 레이와 시대 개막을 축하한다"며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차관급 TF를 통해서 꾸준히 상황을 점검하고, 사법 절차가 진행되는 상황과 논의 내용들을 꾸준히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강제징용 피해자 대리인단이 패소한 일본 전범기업을 상대로 자산매각 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민의 권리 행사가 진행되는 절차"라며 "정부가 거기에 어떤 개입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뉴시스】강제징용 피해자 측 변호인들이 지난해 12월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판결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일본 도쿄 신일철주금 본사를 또다시 찾았다. (사진=NHK 화면 캡처) 2018.12.04

그러면서 "다각도로 대안을 마련하고 있지만 시기도 조절할 필요가 있다"며 "안타깝게도 지금까지는 대외적으로 정부가 발표할 수 있는 그런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시기가, 또 정부가 고심해서 만들어낸 그런 어떤 방안이 발표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상당히 국민들의 관심이 큰 문제지만, 외교당국과는 서로 과잉 대응함으로써 이런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자국 기업 자산 매각 신청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일본 기업의 이익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fin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