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혼여성 82.2% "신혼집 마련 비용 일부 부담 의향 있다"

입력 2019.05.03. 06:00 수정 2019.05.03. 08:46

미혼여성 10명 중 8명은 신혼집을 마련할 때 비용 일부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집을 마련할 때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남녀 부담 비율'은 '남성과 여성이 동일하게 부담해야 한다'는 답이 42.4%였고, '남성이 반 이상을 준비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답이 57%로 나왔다.

신혼집 마련 시 이상적인 남녀 비용 부담 비율에 대한 생각은 남성과 여성이 비슷해 그룹 간 유의미한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액 부담 의향"..남성 40.4%, 여성 5.8%
부담 의향 평균금액..남성 1억3천700만원, 여성 6천700만원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미혼여성 10명 중 8명은 신혼집을 마련할 때 비용 일부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액 부담할 뜻이 있는 미혼여성은 극히 드물었다.

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변수정·조성호·이지혜 연구위원)에 따르면, 2018년 8월31일∼9월13일 만 25∼39세 미혼남녀 3천2명(남성 1천708명, 여성 1천2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신혼집 마련 비용을 본인이 어느 정도 부담할 의향(신혼집 마련에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응답은 제외)이 있느냐는 물음에 남녀 간 응답이 크게 갈렸다.

'전액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답은 남성이 40.4%였으나 여성은 5.8%에 그쳤다. '전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답은 남성이 2.3%, 여성이 12.1%였다.

그렇지만 '일부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여성이 82.2%로 남성(57.3%)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거주지에 따라서는 수도권 거주자의 경우 '일부 부담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70.2%로 높게 나타났다.

미취업의 경우와 부모님 경제 수준이 낮은 그룹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각각 11.6%와 11.8%로 10% 이상으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얼마의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말에 대해서도 성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평균적으로 남성은 1억 3천700만원 정도, 여성은 6천700만원 정도를 부담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집 마련 비용 중 현재 얼마나 준비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액 준비돼 있다'(남성 29.8%, 여성 15.6%), '일부 준비돼 있다'(남성 45.8%, 여성 56.7%),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남성 24.4%, 여성 27.6%) 등으로 나왔다.

'신혼집을 마련할 때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남녀 부담 비율'은 '남성과 여성이 동일하게 부담해야 한다'는 답이 42.4%였고, '남성이 반 이상을 준비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답이 57%로 나왔다. '남성이 여성보다 더 낮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답은 0.6%로 매우 낮았다.

신혼집 마련 시 이상적인 남녀 비용 부담 비율에 대한 생각은 남성과 여성이 비슷해 그룹 간 유의미한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평균적으로 비교해 보면 남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61.8%, 여성이 부담해야 하는 비율은 38.2%로, 신혼집을 마련하는 데 여성보다는 남성에게 여전히 더 많은 부담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사회연구원 제공]
[보건사회연구원 제공]
[보건사회연구원 제공]
[보건사회연구원 제공]

sh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