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새우가 코카인에 절었다"..마약 흐르는 英 하천

강민경 기자 입력 2019.05.03. 16:31 수정 2019.05.03. 16:34

영국 하천에 살고 있는 민물새우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킹스 칼리지 런던과 서퍽 대학 과학자들은 과학저널 '인바이런먼트 인터내셔널'(EI)에 실린 연구 보고서는 런던 북동쪽 시골 지역의 5개 하천에 분포한 민물새우의 체성분을 분석한 결과 56가지 오염물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약성분 인간 배설물 통해 하천으로 떠내려가"
새우뿐 아니라 뱀장어·홍합서도 오염물질 검출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영국 하천에 살고 있는 민물새우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킹스 칼리지 런던과 서퍽 대학 과학자들은 과학저널 '인바이런먼트 인터내셔널'(EI)에 실린 연구 보고서는 런던 북동쪽 시골 지역의 5개 하천에 분포한 민물새우의 체성분을 분석한 결과 56가지 오염물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검출된 성분은 코카인과 케타민 등 마약류였다. 그 밖에 국소마취제인 리도카인,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인 페누론 등도 나왔다.

연구진은 마약을 섭취한 인간의 배설물이 강과 담수로 유입되면서 이들의 몸에도 같은 성분이 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람의 체내에서 흘러나간 마약이 수중 생태계를 흐리고 있다는 얘기다.

올해 초 영국에서는 코카인 성분이 런던 내 하수시설에서 템즈강으로 유입되고 있으며, 그 결과 런던이 유럽 내 어떤 지역보다 하천의 코카인 농도가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었다.

마약은 아니지만 약 성분이 검출된 수중 생물은 새우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2017년 캐나다에서는 하수구와 가까운 환경에서 사는 갑각류에 통상 손세정제에 들어있는 트리클로산과 이부프로펜과 같은 약물 성분이 검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다른 연구에 따르면 현재 템즈강에서 멸종 위기에 있는 뱀장어들은 코카인 성분이 뇌와 근육, 아가미 등에 축적되면서 활동항진 상태를 보이고 있다.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는 퓨젯 사운드에 살고 있는 홍합의 근육 조직에서 마약성 진통제 옥시코돈과 항우울제, 화학요법 약물 등의 잔여물이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었다.

pasta@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