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北,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북한판 이스칸데르' 추정

정현용 입력 2019. 05. 05. 11:21 수정 2019. 05. 05. 14:16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지난 4일 강원도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중 하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전날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보도하면서 화염을 내뿜는 관련 무기 사진을 공개했다.

따라서 북한이 전날 강원도 원산의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인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북한 조선중앙TV가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방영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는 모습.2019.5.5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강원도 원산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중 하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지대지 탄도미사일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전날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보도하면서 화염을 내뿜는 관련 무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북한이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로 지칭한 300㎜ 신형 방사포와 240㎜ 방사포가 동원됐다. 다른 사진에는 전술유도무기로 언급된 단거리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는 장면이 담겼다.

따라서 북한이 전날 강원도 원산의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방사포와 단거리 미사일인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발사한 전술유도무기는 지난해 2월 8일 북한군 창설 7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처음 등장했다. 차량과 탑재된 미사일이 러시아가 2006년부터 배치하기 시작한 ‘이스칸데르 지대지 탄도미사일’과 닮아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부른다.

북한은 이 미사일을 전날 오전 10시 이후 발사했고 200여㎞를 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당시 오전 9시 6분부터 9시 27분까지 방사포를 발사했고, 추가로 이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과 정보 당국은 이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보면서 사실상 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하는 분위기이다.

이 미사일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비행거리가 200여㎞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체연료 용량에 따라 사거리는 더 늘어날 수 있기 때문에 군사분계선(MDL) 근처에서 쏘면 중부권 이남도 타격권에 들어갈 수 있다.

이스칸데르는 하강하는 과정에서 급강하한 후 수평비행을 하고, 이후 목표물 상공에서 수직으로 낙하하는 복잡한 비행 궤적을 보이고, 최대 사거리 40여㎞의 패트리엇(PAC-3) 미사일로도 요격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의 제원과 성능을 유추해 보면 사거리는 아주 짧은 50∼60㎞에서 500㎞까지 가능해 우리 한반도 전역이 범위에 포함된다”며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탄도미사일이면서도 다양한 비행궤도와 최종단계에 진입 각도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유도가 가능해 사드(THAAD) 등 미사일 방어체제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선임연구위원은 “이스칸데르는 탄두가 수평 이동을 하거나 떨어지면서 다시 기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방어가 어렵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