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군 "北 신형전술유도무기 및 방사포 다수 발사"..미사일 언급은 안해

문대현 기자 입력 2019. 05. 05. 13:52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는 북한이 전날(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를 다수 포함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5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를 다수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사거리는 약 70~240여㎞로 평가된다"고 부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부 제원 분석중..한미 연합방위 태세 유지 중"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전날(4일) 동해상에서 전연(전방) 및 동부전선 방어 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노동신문) / 2019.5.5 ©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국방부는 북한이 전날(4일) 오전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를 다수 포함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5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북한의 단거리발사체 발사 관련 입장'을 내고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발사체와 관련해 세부 탄종과 제원을 공동으로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를 다수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사거리는 약 70~240여㎞로 평가된다"고 부연했다.

전날 합동참모본부는 이 발사체의 최대 사거리를 최대 200㎞로 추정했는데 이날 국방부의 발표에선 40㎞ 가량 늘어났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군당국은 발사체의 성격을 '미사일'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발사지역으로부터 일정 거리 떨어진 지점에 관람대가 설치된 것으로 식별했으며, 이곳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 발사한 여러 발의 발사체 가운데 러시아의 전술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흡사한 미사일이 포착돼 주목된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러시아가 SS-1 스커드, SS-23 오카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최신형 단거리 전술 탄도미사일로 단순 탄도비행으로는 600km를 넘으며, 복잡한 요격회피 비행을 하기 때문에 사거리가 짧다.

특히 회피기동을 하며 목표물을 타격해 현존하는 미사일 방어 시스템의 요격을 대부분 회피할 수 있어 위협적인 무기로 평가된다.

만약 북한이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라면 이는 모든 종류의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