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안 오른 게 없는데..물가 상승률이 '최저'라고?

노경진 입력 2019.05.05. 20:33 수정 2019.05.05. 20:5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넉 달째 0퍼센트대에 머물렀다는 정부 발표가 있었죠.

하지만 체감하는 물가는 결코 낮다고 볼 수 없는데요.

공식 물가와 체감 물가의 차이가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노경진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 리포트 ▶

한강시민공원에 나들이 나온 시민들.

도시락을 마련하거나 외식을 하려면 비용 부담이 만만찮습니다.

[이상옥] "요즘 돼지고기도 조금 비싼 것 같고요. 쌈채소나 이런 것도 좀 비싼 것 같아요."

'서울은 올 3월 영국의 한 조사기관에서 세계 130여개 도시 중에 생활비가 일곱번째로 비싼 도시로도 꼽기도 했습니다.

[주원/현대경제연구원 실장] "서울같은 경우만 봐도 주거비가 상당히 높고요. 다른 서비스, 생필품 이런 것들이 상대적으로 전체 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올들어 4월까지 물가상승률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0.5% 올라 1965년 통계작성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체감물가가 공식물가보다 비싸게 느껴지는 첫번째 이유는 우리가 자주 사는 물건들,이른바 장바구니 물가가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입니다.

지난 달에도 가공식품과 외식물가 등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전체 소비자물가보다 3배 높았습니다.

저성장도 원인입니다.

성장률이 낮아 소득이 늘지 않을 거라 생각하면 소비를 줄이게 되는데 이럴 때 물가가 조금이라도 오르면 크게 오른 것처럼 느낀다는 겁니다.

최근에는 세금이나 연금,빚 갚는 돈이 늘어나는 속도가 소득 증가 속도보다 빨라져서 물가에 더욱 예민해졌습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국민들의 구매력이 떨어져서 전반적인 물가수준이 높다고 느낄 가능성은 많습니다. 여기에 생활필수품 일부 품목 가격이 상당히 오른 것도 사실이었구요."

그렇다고 우리 경제가 물가 하락에 따른 불황,즉 디플레이션에 빠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의견이 다수입니다.

정부도 유류세 인하와 무상교육 같은 정부 정책이 아니었다면 공식 물가가 이 정도로 낮아지지는 않았을 거라면서 디플레이션 우려를 반박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노경진입니다.

노경진 기자 (jean2003@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