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韓 부채주도 성장 '끝'..가계부채 1% 증가시 GDP는 0.1%포인트 감소

입력 2019. 05. 06. 17:59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의 가계부채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말 현재 1500조원을 돌파한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가 1%포인트 증가할 때 성장률이 0.1%포인트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5일 국회예산정책처의 '우리나라 가계부채와 소비 및 경제성장의 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가계부채가 515조원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인 가운데, 그 긍정적인 영향이 한계에 도달해 마이너스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우리나라의 가계부채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말 현재 1500조원을 돌파한 가운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가 1%포인트 증가할 때 성장률이 0.1%포인트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지난 2010년대 중반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부채 증가에 힘입어 경제가 활기를 보였지만, 이제 부채 규모가 한계에 달해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5일 국회예산정책처의 ‘우리나라 가계부채와 소비 및 경제성장의 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가계부채가 515조원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인 가운데, 그 긍정적인 영향이 한계에 도달해 마이너스 영향을 미치고 있다.

1534조원에 달한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그 증가율이 2010년을 제외하고 매년 명목 GDP 증가율 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GDP대비 비율이 2004년 56.4%에서 지난해 86.1%에 달했다. 가계부채 통계가 있는 2002년부터 2017년까지 15년간 연평균 성장률을 비교해 보면 명목 GDP는 연평균 5.6% 증가한 반면, 가계부채는 연평균 7.9% 증가해 부채 증가율이 2%포인트 이상 높았다.

다른 국가와 비교하기 위해 국제결제은행(BIS)에서 발표하는 GDP대비 가계부채(core debt) 비율을 보면 우리나라가 명목GDP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96.9%로 비교 가능한 43개국 중 7위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주택시장 안정대책과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등 부채 증가 억제책에 힘입어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난해 4분기 5.8%에 머무는 등 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

가계부채는 GDP 대비 비율이 낮을 때에는 경제성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만 그 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으면 부정적 영향이 커지는 경향을 보인다. IMF가 1970-2010년 80개국에 대한 패널 회귀분석을 진행한 결과 명목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36~70%일때 긍정적 효과가 가장 크지만,그 비율이 70%를 넘어서는 경우 1인당 실질GDP 성장률이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가계부채 비율이 1%포인트 증가할 때 장기적으로 실질GDP 증가율 -0.1%포인트, 소비증가율이 -0.08%포인트의 감소세를 보이는 것과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예산정책처는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가계부채 비율의 증가와 소비 및 경제성장의 관계를 고려해 가계부채 비율에 대한 모니터링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계부채 수준을 직접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대출총량 규제 등을 실시할 경우 유동성 부족으로 인한 저소득 계층의 재무적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하되, 지나친 증가세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hjlee@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