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김칠두 "막노동하다 딸 덕분 모델 데뷔..삶에 즐거움 느낀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 05. 07. 10:35

기사 도구 모음

'꽃보다 할배' 시니어 모델 김칠두 씨(64)가 순댓국집 사장에서 모델이 된 사연을 전했다.

김칠두 씨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경기도 시흥에서 순댓국집을 할 때 장사가 잘됐다. 순댓국집을 하기 전에는 남대문 시장에서 여성 의류를 직접 디자인해가며 도매업을 했었다. 그런데 장사가 되지 않아 순댓국집을 차리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김칠두 씨 인스타그램
‘꽃보다 할배’ 시니어 모델 김칠두 씨(64)가 순댓국집 사장에서 모델이 된 사연을 전했다.

김칠두 씨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경기도 시흥에서 순댓국집을 할 때 장사가 잘됐다. 순댓국집을 하기 전에는 남대문 시장에서 여성 의류를 직접 디자인해가며 도매업을 했었다. 그런데 장사가 되지 않아 순댓국집을 차리게 됐다”고 말했다.

안 해본 장사가 없다고 말한 그는 “생선, 과일, 채소 등을 팔아보기도 했고, 연탄이나 쌀도 팔아봤다”면서 “순댓국집을 할 때 장사가 잘되다 보니 욕심이 생기더라. 뷔페나 복집 등을 차려 사업을 확장했지만 잘 안 돼 몽땅 정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절망하지는 않았다. 뒤돌아보지 않고 모든 것을 정리하고 서울로 올라왔다. 한 가정의 가장이었고, 또 빚도 많았기 때문에 얼른 새로운 일을 찾아야 했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이것저것 찾았지만 녹록지 않았다. 결국, 건설 현장에서 막노동을 했다. 보름 정도 일하다 보니 힘이 달려서 못 하겠더라. 앞으로 뭐 먹고 살지 걱정하고 있을 때 딸이 ‘모델을 하는 것이 어떠냐’면서 ‘아빠가 잘하는 것을 해 보자’라고 이 일을 추천했다”고 말했다.

사진=김칠두 씨 인스타그램

딸 덕분에 소싯적 꿈을 이루게 된 그는 모델이 되기 전과 후의 차이에 대해 “사실 아직은 잘 모르겠다. 다만, 장사할 때보다는 시간적인 여유가 생겼다. 예전에는 하루 종일 가게에 붙어서 일을 했었다”며 “또 요즘 사람들이 많이 알아보시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모델 일을 위해 매일 연습을 하고 있다고 밝힌 김 씨는 “사막에 모래가 쫙 날리는 데서 SUV(스포츠 다목적 차량) 광고를 찍고 싶다”고 언급하며 “재밌어서 그런지 요즘 계속 흥이 나고 삶에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체력적으로 힘든 점은 전혀 없다”고 웃어 보였다.

더불어 “처음에 런웨이 무대에 설 때도 떤다는 생각을 안 했다. 그냥 즐거움이고 내가 즐긴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사람들은 누구나 다 숨겨진 재능이 있다. 망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안 해서 후회하나 하고 실패해서 후회하나 마찬가지다. 저지르고 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