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SBS

'윤석열 협박' 유튜버 알고보니..'세월호 댓글 조작'까지

by. 안상우 기자 입력 2019.05.08. 20:54 수정 2019.05.08. 22:12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유튜브 방송을 통해서 서울중앙지검장을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 모 씨가 과거 세월호 유족들을 비난하는 내용을 SNS를 통해서 퍼뜨렸던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자유한국당의 추천으로 네이버 뉴스의 편집자문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이 소식은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6년 6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발표한 연구용역 보고서입니다.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을 상대로 SNS상에서 이뤄진 명예훼손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겁니다.

보고서는 한 트위터 계정의 활동 내용에 주목합니다.

해당 계정은 세월호 참사 직후부터 "세월호 유가족이 슈퍼 갑 행세를 하고 있다"거나 세월호 유가족이 요구하는 특별법은 "명분이 없다"며 비난해왔습니다.

보고서는 이 계정을 '조장 계정'이라면서 다른 수십 개의 '조원 계정'이 조장 계정을 리트윗하는 방식으로 여론을 조작했다고 결론 내렸는데 조장 계정의 주인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협박했던 유튜버 김 모 씨였습니다.

[김형욱/前 세월호 참사 특조위 조사관 : 일부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여론조작이 계속해서 이뤄졌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고, 세월호 특조위가 강제로 해산되면서 수사 요청을 하지 못해 못내 아쉽습니다.]

김 씨는 또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2017년 7월부터 지난해까지 네이버 뉴스의 편집자문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김 씨는 위원 활동 중 "북한의 사이버 댓글 부대가 활동하고 있다"며 "네이버 뉴스에서 그것을 느낄 수 있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세월호 특조위 보고서는 조작된 것"이고 네이버 자문위원은 "댓글 조작에 대한 문제 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사퇴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주용진·김태훈, 영상편집 : 장현기)    

안상우 기자ideavator@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