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KT부정채용' 이석채 구속기소.."11명 채용비리 연루"(종합)

이진혁 입력 2019.05.09. 14:53

김성태 의원의 딸 등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석채 전 KT 회장을 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이 친자녀나 지인 자녀 등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 딸이 KT에 처음 입사한 2011년 계약직 채용은 공소시효(7년)가 지나 검찰의 수사 대상이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부정채용' 의혹의 정점으로 꼽히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의원의 딸 등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석채 전 KT 회장을 구속기소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업무방해 혐의로 이 전 회장을 구속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검찰은 공범인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 김모 인사담당상무보도 함께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2012년 확인된 부정채용규모는 총 12명이고, 이 전 회장은 11명에 대해 부정채용 혐의를 적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1명은 김 전 실장과 김 상무보의 혐의로 전해졌다.

이 전 회장은 KT 회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신입사원 공개채용과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홈고객부문 고졸사원 채용에서 부정채용을 지시해 회사의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검찰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이 친자녀나 지인 자녀 등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KT 새노조 등에서 고발한 김의원 관련 사건은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조만간 김 의원의 소환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김 의원 딸은 2011년 계약직으로 KT에 입사해 근무하다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이 사실이 언론보도로 알려져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은 김 의원이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KT 사장에게 직접 제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당시 김 의원이 딸의 채용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정황을 보여주는 대목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 딸이 KT에 처음 입사한 2011년 계약직 채용은 공소시효(7년)가 지나 검찰의 수사 대상이 아니다.

검찰은 처벌이 가능한 2012년 이후 김 의원의 직접 청탁이나 거래 시도 등을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는 데 주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1. 11:1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