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테러리스트만 콕 찍어 제거한다..美, 비밀미사일 개발

입력 2019.05.10. 10:33 수정 2019.05.10. 11:25

미국 정부가 대전차용 헬파이어 미사일을 개량해 민간인 희생 없이 표적인 테러리스트만 제거할 수 있는 비밀 병기를 개발했다고 복수의 전·현직 미국 관리를 인용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 미사일이 움직이는 차량의 운전자를 죽이지 않고 조수석에 앉은 표적을 제거하는 것도 이론적으로 가능하다고 미 전직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헬파이어 개량한 'R9X'..폭발 없이 칼날 배출해 민간인 희생줄여
WSJ "올해 1월 알바다위·2017년 알마스리 제거 때 사용"
R9X 공격으로 사망한 아부 알카이르 알마스리 탑승 차량 알카에다가 '2인자' 아부 알카이르 알마스리가 사망 당시 타고 있던 차량이라며 소셜미디어에 유포된 사진. [헨리잭슨소사이어티 소속 카일 오튼 연구원 소셜미디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국 정부가 대전차용 헬파이어 미사일을 개량해 민간인 희생 없이 표적인 테러리스트만 제거할 수 있는 비밀 병기를 개발했다고 복수의 전·현직 미국 관리를 인용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중앙정보부(CIA)와 국방부가 비밀스럽게 사용해온 이 무기의 이름은 '헬파이어 R9X'로 폭발하지 않고 6개의 칼날을 배출해 표적을 제거한다.

이 비밀무기의 배치에 관해 WSJ은 12명 이상의 전·현직 미국 관리로부터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헬파이어 R9X는 그 존재를 아는 사람들에게 '날아다니는 긴수(미국 부엌칼 브랜드)' 또는 '닌자 폭탄'으로 불린다.

이 미사일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이라크, 시리아, 소말리아, 예멘 등 지역에서 미군 공습으로 인한 민간인 피해를 막을 목적으로 개발됐다.

미 정부의 한 관리는 WSJ에 미 국방부가 리비아, 시리아, 이라크, 예멘, 소말리아 작전을 포함해 약 6번 이 무기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WSJ이 확인한 구체적인 헬파이어 R9X 사용 사례는 2건이다.

올해 1월 미 국방부는 2000년 미 해군 이지스함 콜에 대한 폭탄 테러로 승조원 17명을 죽인 자말 알바다위를 제거하는데 이 미사일을 사용했다. 국방부는 예멘에서 이뤄진 이 작전을 인정했다고 WSJ은 전했다.

2017년 2월에는 CIA가 시리아에서 이슬람 무장단체 알카에다 2인자로 알려진 아부 알카이르 알마스리를 제거할 때 이 무기를 사용했다. CIA는 당시 작전을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당시 사진을 보면 알마스리는 한국의 KIA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었는데 차량 지붕에 길쭉한 구멍이 뚫렸고 폭파 흔적은 없었다.

WSJ은 이 미사일이 움직이는 차량의 운전자를 죽이지 않고 조수석에 앉은 표적을 제거하는 것도 이론적으로 가능하다고 미 전직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또 테러리스트가 초가집처럼 안전성이 의심되는 건물에 있을 때도 건물 붕괴 혹은 민간인 피해 없이 표적을 제거할 수 있다.

미국의 한 전직 관리는 헬파이어 R9X에 대해 "민간인 사상자를 줄이기 위한 특별한 목적으로 개발된 무기"라고 설명했다.

이 미사일의 원형인 헬파이어는 아파치 등 공격 헬기 혹은 무인 공격기(드론)가 발사하는 대전차용 미사일이다.

hoj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