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T 수사지휘' 남부지검장 돌연 직무회피..알고 보니 장인 때문

입력 2019.05.10. 20:2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KT 채용비리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 남부지검장이 직무 회피를 신청해 장기간 연가를 썼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알고 보니 KT 부정채용 청탁자에 검사장의 장인이 있었던 겁니다. 안병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KT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은 지난달, 의혹의 정점인 이석채 전 KT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석채 / 전 KT 회장 (지난달 26일) - "부정 채용에 대해 전혀 모르셨습니까?" - "…."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검찰은 전혀 예상 밖의 사실을 알게됐습니다.

2012년 KT 상반기 신입공채 때 뽑힌 부정채용자 중 1명이 채용비리 수사를 지휘하는 권 모 서울 남부지검장 부인의 사촌이었기 때문입니다.

부정채용을 청탁한 이는 다름 아닌 권 지검장의 장인인 손 모 씨였습니다.

판사 출신인 손 씨는 5공화국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까지 지낸 인물로, 이석채 전 회장과 친분이 있는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손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고, 손 씨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권 검사장이 장인의 채용비리 청탁 사실을 뒤늦게 알고, 이해충돌을 우려해 스스로 직무 회피 신청을 해 연가를 썼다"고 설명습니다.

하지만, KT 새노조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수사 주체가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오주현 / KT 새노조위원장 - "청탁한 사람들에 대한 수사가 미진한데 그것이 남부지검장 친인척과 연루된 것이라는 의혹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수사 주체를 중앙지검으로…."

이석채 전 회장이 구속 기소되면서 수사가 일단락됨에 따라 권 검사장은 다음 주 직무에 복귀할 예정이지만, 당분간 논란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안병욱입니다. [obo@mbn.co.kr]

영상편집 : 서정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