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가격은 올랐지만, '소주 홈술족'은 도리어 늘었다

성기호 입력 2019.05.12. 20:10

가격 인상에도 애주가들은 소매점에서 여전히 소주를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에도 불구, 소비자들이 소주를 즐겨 찾는 것에 대해 홈술족 증가를 원인으로 꼽았다.

그는 이어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가격 인상에 곧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주 가격 전체가 상승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가격 인상 직후에도 소비량이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달 부터 소주 가격 인상이 예고된 28일 서울 시내의 한 주류판매점에서 한 소비자가 소주를 고르고 있다. 주류업계는 정부의 주류세 개편안을 두고 일제히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가격 인상에도 애주가들은 소매점에서 여전히 소주를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주류 판매율이 상승하는 계절적 요인과 외식 물가를 부담스러워하는 혼술족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A편의점에서 가격 인상이 반영된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하이트진로 13종류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21% 신장했다. 편의점 점포 수 증가 등의 변수를 제외해도 소주 판매량은 늘어났다. B편의점의 지난주(5월 1~6일) 소주 매출은 전 주(4월 25~30일) 대비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3년5개월 만에 자사의 대표 제품인 참이슬의 출고가격을 이달 1일부터 6.45% 올렸다. 이에 따라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출고가격은 1병당 1015.7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올랐다. 편의점 업계는 지난 1일부터 판매되는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 360㎖ 병 제품 가격을 1660원에서 1800원으로 140원(8.4%) 상향 조정했다.


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에도 불구, 소비자들이 소주를 즐겨 찾는 것에 대해 홈술족 증가를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 소주와 함께 즐기는 안주류의 판매도 늘었다. A편의점에서 최근 한 주(5월 1~5일) 동안 주류 구매 고객이 선호하는 신선조리 요리, 반찬 카테고리는 전년대비 13.6% 신장했다. 안주류는 6.5% 늘었다. B편의점에서도 최근 같은 기간 안주류(냉장 안주ㆍ마른 안주) 매출은 전주 대비 1.7% 증가했다.


주류의 소비가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도 한 몫했다. B편의점 주류담당 상품기획자(MD)는 "하절기에는 맥주 소비량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소주 판매량이 소폭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최근 한 주 동안 소주 판매량이 늘어나기는 했지만 주류 전체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지난주 23.6%에서 21.9%로 소폭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이트진로에 이어 롯데주류도 가격 인상에 곧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주 가격 전체가 상승하는 분위기이기 때문에 가격 인상 직후에도 소비량이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