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신 장기보관 검토

김은별 입력 2019.05.13. 14:43 수정 2019.05.13. 15:36

일본이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수소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 처리수)를 탱크에 장기보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포함해 5개 처분방안을 검토해왔지만, 외부로 방출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 장기보관안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일본이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수소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 처리수)를 탱크에 장기보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포함해 5개 처분방안을 검토해왔지만, 외부로 방출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 장기보관안을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13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의 전문가 소위원회는 이르면 다음달부터 장기보관을 포함해 6가지 오염수 처리방안을 두고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6개 방안은 ▲해양 방출 ▲대기 방출 ▲지하 매설 ▲파이프라인을 이용한 지층 주입 ▲전기분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장기보관하는 방안 등이다.


국내외에서 오염수 방출에 대한 반대가 커지자 장기보관을 처분방안에 추가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외교부도 앞서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에 대해 우려를 전달했고, 일본 국내 공청회에서도 오염수의 장기보관을 희망한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됐다.


일본 정부는 2051년까지 오염수를 처분하고 폐로를 완료시킨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기존에도 원전 부지에 설치된 탱크에 오염수가 보관되고 있지만, 100만톤(t) 한도를 넘겨 매년 폐로하지 않는 한 5만~8만톤의 오염수가 추가로 발생되는 상황이다. 마이니치는 "현시점에선 정부가 어떤 방안을 선택할지 전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