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강원 산불피해 주민 찾아 "실질적 보상되도록 하겠다"

입력 2019.05.13. 19:3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산불피해를 본 이재민들에게 실질적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불피해 지역인 강원 고성군을 방문한 나 원내대표는 이날 토성면사무소에서 간담회를 하고,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산불피해를 본 이재민들에게 실질적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함께 하겠습니다."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3일 산불피해 지역을 방문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있다. 2019.5.13 momo@yna.co.kr

산불피해 지역인 강원 고성군을 방문한 나 원내대표는 이날 토성면사무소에서 간담회를 하고, 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는 "여러분들에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진작에 찾아뵙고 싶어지만 너무 많은 사람이 찾아와 인사를 하면 피해복구에 도움이 안 될 것 같아서 조금 늦게 왔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이 사건이 발생했을 때 규명도 중요하지만, 국가가 책임을 지라고 했다"며 "그런데 지금 규명도 안 하고 책임도 명확하게 안 지려고 한다. 한전의 책임 여부를 따지기 전에 국가가 먼저 책임지고 한전한테 책임을 물으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피해복구 계획안을 보니까 공공시설물 복구라든지 이런 쪽에 예산이 많이 가고 주민들에게 쥐여주는 것은 얼마 없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제 국비가 투입돼야 하는데 추경 예산안 들어 온 것을 보니까 사실상 2천억밖에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복구비용은 지금이라도 바로 예비비로 사용해서 쓸 수 있다. 충분한 보상도 중요하지만, 실질적이고 빠른 보상도 중요한 것 같다. 신속한 보상을 위해서 예비비 집행 부분은 지속해서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민 의견 청취하는 나경원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3일 산불 피해지역을 방문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이재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2019.5.13 momo@yna.co.kr

그는 이어 "마치 추경이 통과 안 돼서 지금 재해복구가 안 되는 것처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도 있다. 먼저 복구비가 지급될 수 있도록 예비비 지출을 최대한 요구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도 보면 6조 7천억원 중에서 사실상 2천억원 빼놓고 재해복구비는 많지 않다. 사실상 소득주도성장 입막음용 추경이 많이 들어 있어서 저희가 추경 심사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실질적인 복구 보상비가 좀 확대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4월 말에 발표된 복구계획은 이재민들이 잿더미, 빚더미 위에 앉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을 하게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앞으로 이러한 부분에 대해 실질적인 보상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고성군을 방문한 나 원내대표는 토성면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한 후 인근 천진초등학교 체육관에서 텐트 생활을 하는 이재민들을 찾아 위로했다.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3일 산불피해 지역을 방문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있다. 2019.5.13 momo@yna.co.kr

이어 용촌1리 마을회관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펜션 피해 현장으로 이동해 소상공인과 이재민들을 만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뒤 상경했다.

mom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18. 03:5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