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민 행세 한국특수군, 5·18 광주 투입".. 당시 美육군 군사정보관 증언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5.14. 03:01 수정 2019.05.14. 09:18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행세를 한 한국 특수군이 광주에 투입됐다."

1980년 당시 미국 육군 501 정보여단 소속 군사정보관으로 근무한 김용장 씨(74)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진압 빌미 만들 공작 펼쳐.. 전두환, 5월 21일 광주 직접 방문"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행세를 한 한국 특수군이 광주에 투입됐다.”

1980년 당시 미국 육군 501 정보여단 소속 군사정보관으로 근무한 김용장 씨(74)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1980년 5월 20일경 C-130 수송기를 타고 도착한 30∼40명가량의 젊은이들이 광주 K57 비행기 격납고에서 2, 3일 주둔한 것을 직접 목격했다”며 “보안사령부 소속 ‘편의대’라는 이름의 남한 특수군”이라고 주장했다. 김 씨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새카만 피부에 짧은 머리를 하고 있었으며 일부는 가발을 쓰거나 누더기처럼 해진 옷을 입는 등 거지 행색을 하기도 했다.

김 씨는 “이들이 광주 시민들 속에 섞여 방화, 총격, 장갑차 탈취 등의 행위를 유도하거나 직접 벌였을 것”이라며 “광주 시민을 폭도로 만들어 강경 진압 빌미를 만들기 위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고도 공작”이라고 했다.

현재 남태평양 피지에 거주하고 있는 김 씨는 미군 소속으로 광주에 근무할 당시 40건가량의 정보보고를 상부에 올렸다고 했다. 그는 “보고서 가운데 5건은 백악관까지 올라갔고, 그중 3건은 지미 카터 당시 미 대통령에게도 보고됐다”고 주장했다. 김 씨가 작성한 40건 정보보고 중에는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1980년 5월 21일 광주 비행장을 직접 방문했다는 내용도 있다.

한편 이날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사자명예훼손혐의 공판에서는 5·18 당시 계엄군 헬기의 기총 사격을 봤다고 주장하는 시민들의 증언이 추가로 나왔다.

육군 항공정비공 출신인 최형국 씨(64)는 “5월 18일이 지난 며칠 뒤 낮에 광주 북구 유동 상공에 내가 정비했던 MD-500헬기가 10∼20초간 빨간색과 노란색이 섞인 화염과 함께 기총소사 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은 피고인 불출석 허가가 받아들여져 이날 공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강성휘 yolo@donga.com / 광주=이형주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