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빽가 뇌종양후유증, 뒤늦게 치아 교정한 이유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9.05.14. 14:46

그룹 코요태 빽가가 뇌종양후유증을 털어놨다.

빽가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녹화에서 치아를 교정한 이유에 대해 밝힌다.

이어 그는 "뇌종양 투병 생활의 후유증으로 36세의 나이에 치아를 교정을 할 수 밖에 없게 됐다"며 "햇수로만 교정 4년 차"라고 전했다.

빽가는 지난 2009년 뇌종양 판정을 받고 이듬해 수술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에브리원)

그룹 코요태 빽가가 뇌종양후유증을 털어놨다.

빽가는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녹화에서 치아를 교정한 이유에 대해 밝힌다.

그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치아 교정기 언제 빼냐”는 질문을 받자 "데뷔 때만해도 난 고른 치아의 소유자 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뇌종양 투병 생활의 후유증으로 36세의 나이에 치아를 교정을 할 수 밖에 없게 됐다”며 “햇수로만 교정 4년 차”라고 전했다.

빽가는 지난 2009년 뇌종양 판정을 받고 이듬해 수술을 받았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