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文정부 5대장악 '문노스 장갑' 막는게 절체절명 책무"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 입력 2019.05.14. 15:31 수정 2019.05.14. 15:3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인피니티 건틀릿'에 비유하며 "방송장악, 사법부 장악, 선거제, 공수처법 등 '문노스 장갑'이 완성되지 않도록 막아야 하는 게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서 "요즘 인기인 어벤져스 영화에 타노스 장갑이 등장한다"며 "또 이걸 문노스 장갑이라고 패러디가 유행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사법·헌재장악에 선거제·공수처법까지..민주당 사과 먼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을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인피니티 건틀릿'에 비유하며 "방송장악, 사법부 장악, 선거제, 공수처법 등 '문노스 장갑'이 완성되지 않도록 막아야 하는 게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서 "요즘 인기인 어벤져스 영화에 타노스 장갑이 등장한다"며 "또 이걸 문노스 장갑이라고 패러디가 유행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방송 장악, 사법부 장악, 헌법재판소 장악하고 나머지가 바로 선거제와 공수처법"이라며 "결자해지를 위해선 더불아민주당의 사과가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공수처법 등은) 좌파집권연장법이자 한 단계 더 나아가 민생파탄법"이라며 "지금 안그래도 좌파사회주의적 경제정책 때문에 민생이 어려운데 내년 국회에서 좌파 세력이 과반 넘어 개헌까지 확보하면 대민 정책은 한참을 좌클릭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추경하자고 하는데 (내용을 살폈더니) 실질적으로 주민에 돌아가는 게 없다"며 "명목뿐인 추경은 무효하고 철회하는 게 답"이라고 강조했다.

ideaed@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