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대통령 타노스에 비유한 나경원 "'문노스의 장갑' 막아야"

정은혜 입력 2019.05.14. 16:28 수정 2019.05.14. 18: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가운데)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수처 신설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관련해 "문노스의 장갑 완성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14일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주최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서 "진짜 꼰대 정권, 꼰대 정당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남 얘기 안 듣고 자기 생각만 (말)하는 게 꼰대 아닌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스트랙에 지정된 선거법에 대해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모르는 선거법이 문재인 선거법"이라 규정하며 "그들이 원하는 건 꼰대 정당이 망쳐놓은 사회주의적 실험정책을 계속하겠다는 것으로 보여서 저희는 '민생파탄'이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1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면서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에 나오는 인피니티 건틀릿(장갑)을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에 비유했다.

나 원내대표는 "요즘 인기인 어벤져스 영화에 타노스의 장갑(인피니티 건틀릿)이 등장한다"며 "이를 문노스의 장갑으로 패러디한 게시물도 유행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 장악, 사법부 장악, 헌법재판소 장악하고 남은 게 선거법과 공수처법"이라 주장하며 "문노스 장갑 완성 막아야 하는 것이 저희 절대절명의 책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영화 '어벤져스'에서 우주 파멸을 꿈꾸는 타노스는 '인피니티 스톤' 6개를 '인피니티 건틀릿'에 모아 우주 파멸을 꿈꾼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법 등을 영화 속 인피니티 스톤에 빗댄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공수처법 등은) 좌파집권연장법이자 한 단계 더 나아가 민생파탄법"이라며 "지금 안그래도 좌파사회주의적 경제정책 때문에 민생이 어려운데 내년 국회에서 좌파 세력이 과반 넘어 개헌까지 확보하면 대민 정책은 한참을 좌클릭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장외 투쟁에 나선 한국당이 원내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민주당이 '결자해지'를 해야한다며 민주당의 사과를 주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법을 전체적으로 무효화하는 방향으로 이끌겠다고도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어벤져스를 언급하며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정 의장은 "'어벤져스'를 보면 가족, 사랑, 흑백 간 조화 같은 긍정과 통합의 메시지가 굉장히 많다"며 "그런데 이 정권은 배제, 독점, 독재, 투쟁, 저주 등 이런 코드만 보인다. 문 대통령에게 '어벤져스'를 좀 보라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