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여론조사] 차기 대권주자 양자대결..이낙연 43.1% 황교안 37.4%

엄예림 입력 2019.05.15. 05:00 수정 2019.05.15. 08:15

차기 대권주자 양자대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6%p 가량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5월 11일~5월 13일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차기 대선주자 양자 가상대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지지율이 43.1%로 집계돼 황교안 대표를 앞섰다.

'범여권‧범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대표가 각각 지지율 선두를 차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래픽=이희정 기자

차기 대권주자 양자대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6%p 가량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쿠키뉴스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5월 11일~5월 13일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차기 대선주자 양자 가상대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지지율이 43.1%로 집계돼 황교안 대표를 앞섰다. 황 대표 지지율은 37.4%로 조사됐다. 

‘없음 또는 잘모름’ 등 무당층은 10.2%다.

이 국무총리는 서울(이낙연 46.2%, 황교안 33.5%)과 경기‧인천(44.3%, 35.6%), 대전‧세종‧충청(49.2%, 38.3%), 광주‧전라(65.7%, 17.4%)에서 황 대표의 지지율을 앞섰다. 반면 대구‧경북(이낙연 22.0%, 황교안 50.3%), 부산‧울산‧경남(32.9%, 48.4%), 강원‧제주(38.1%, 43.6%)에서는 황 대표 지지율이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이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낙연 86.2%, 황교안 2.4%)과 정의당 지지층(62.5%, 4.2%)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이낙연 2.1%, 황교안 88.8%)과 바른미래당 지지층(11.6%, 23.1%)에서는 황 대표를 더 지지했다

연령‧성별로는 6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계층에서 이 국무총리의 지지율이 더 높았다.

그래픽=이희정 기자

‘범여권‧범야권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대표가 각각 지지율 선두를 차지했다.

범여권에서는 이 국무총리가 24.7%의 지지율로 1위를 유지했다. 이 국무총리는 지역과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모든 계층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범여권 2위권은 심상정 정의당 의원(7.0%)과 이재명 경기도지사(6.8%),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6.3%), 박원순 서울시장(5.1%), 김경수 경남지사(4.9%)가 경쟁구도를 형성했다. ‘없음’과 ‘잘모름’은 32.2%다.

그래픽=이희정 기자

범야권에서는 황 대표가 29.9%로 지지율 1위 자리를 지켰다. 황 대표도 지역과 연령, 성별 전 계층에서 선두를 달렸다. 

이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11.5%),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세훈 전 서울시장(이상 5.6%),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4.6%),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4.4%) 순이다. ‘없음’과 ‘잘모름’은 31.7%다.

이번 조사는 쿠키뉴스와 조원씨앤아이가 공동으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26%+휴대전화 74%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23명(총 통화시도 2만9331명, 응답률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상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9년 04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