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나 형사야!" 경찰 사칭 10대 성폭행한 20대 검거

입력 2019.05.15. 06:00

경찰관을 사칭해 조건만남에 나선 여성을 성폭행한 20대가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0대 여성을 협박, 성폭행한 혐의(강간 등)로 양모(28·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양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10분께 광주 북구의 한 주차장 차 안에서 A(19)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이 "봐달라"고 사정하자, 양씨는 대가를 요구하며 성폭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건만남 여성, 성폭행한 20대 검거(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경찰관을 사칭해 조건만남에 나선 여성을 성폭행한 20대가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0대 여성을 협박, 성폭행한 혐의(강간 등)로 양모(28·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양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 10분께 광주 북구의 한 주차장 차 안에서 A(19)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채팅앱으로 만난 A양을 "내가 북부서 형사데, 성매매 단속 중이다"고 속였다.

A양이 "봐달라"고 사정하자, 양씨는 대가를 요구하며 성폭행했다.

이후에도 양씨의 협박은 멈추지 않았다.

양씨는 지난 1일에는 모바일메신저로 A양에게 연락해 "처벌받아 벌금 내기 싫으면, 50만원을 입금하라"고 요구했다.

A양은 양씨의 협박해 돈을 보내려 했지만, 돈을 마련하지 못해 실제 송금하지는 않았다.

A양의 진정서를 받아 양씨를 검거한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in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