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우디 석유 펌프장에 드론 공격..예맨 후티 반군 소행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입력 2019.05.15. 09:36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 소유의 석유 펌프장 두 곳이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사우디 매체 알아라비야 방송과 로이터 통신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동서를 잇는 파이프라인과 연결된 석유 펌프장 두 곳이 폭발물을 실은 드론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후티 반군은 지난해 7월에도 사우디 수도 리야드 외곽에 있는 아람코의 정유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해 시설 일부에서 불이 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 소유의 석유 펌프장 두 곳이 드론 공격을 받았다고 사우디 매체 알아라비야 방송과 로이터 통신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동서를 잇는 파이프라인과 연결된 석유 펌프장 두 곳이 폭발물을 실은 드론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드론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했지만 진화됐으며, 한 펌프장이 경미한 피해를 봤지만 인명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공격받은 펌프장들은 사우디의 알-두와디미와 아피프 지역에 각각 위치하고 있으며, 파이프라인을 통해 사우디 동부 유전에서 생산한 원유가 서부 홍해 도시 얀부까지 수송된다.

그는 사우디의 원유 생산과 원유 및 정제 제품의 수출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예멘의 후티 반군은 이번 드론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후티 반군 대변인인 무함마드 압델살람은 이날 트위터에 "사우디의 필수 시설을 목표로 한 것은 침략자들이 예멘인들에 대한 대량학살과 포위작전을 계속한 데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후티 반군은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의 후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티 반군은 지난해 7월에도 사우디 수도 리야드 외곽에 있는 아람코의 정유시설을 드론으로 공격해 시설 일부에서 불이 난 바 있다.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cbs2000@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