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월 자동차 보험료 인상, 왜 또 오르지?

전혜영 기자 입력 2019.05.15. 09:45 수정 2019.05.15. 09:50

이달 말 악사손해보험을 시작으로 6월 초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할 예정이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악사손보는 오는 31일 책임 개시되는 계약부터 자동차보험료를 1.5% 가량 인상한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인상은 손해율 악화 등을 감안한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원가 상승 부분만 반영한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정비수가 인상 추가 부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보험료가 3번 오르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달 말 악사손보 시작으로 내달 초 주요 보험사 일제히 인상연초 3% 올린데 이어 두번째 인상

이달 말 악사손해보험을 시작으로 6월 초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할 예정이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악사손보는 오는 31일 책임 개시되는 계약부터 자동차보험료를 1.5% 가량 인상한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나머지 보험사들도 6월 초부터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보험료를 올릴 예정이다. 인상폭은 1.5% 선이다.

이번 보험료 인상은 표준약관 개정에 따른 원가 상승을 반영한 것이다. 대법원이 지난 2월 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정년)을 60세에서 65세로 올려야 한다고 판단하면서 이를 반영한 표준약관이 이달 1일부터 시행됐다. 이로 인해 최소 약 1.2%의 인상요인이 발생했다.

지난달부터 중고차 시세 하락 보상금 지급 범위가 확대돼 출고된 지 5년 이하의 차량은 사고 시 시세하락 보상을 해줘야 한다. 이로 인한 추가 비용도 수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보험업계는 당초 1.5~2%의 인상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으나 소비자 부담을 감안해 인상 폭은 1.5%로 최소화 하기로 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인상은 손해율 악화 등을 감안한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원가 상승 부분만 반영한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정비수가 인상 추가 부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보험료가 3번 오르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손보사들은 연초에도 자동차 정비수가 인상 등을 반영해 자동차보험료를 평균 3% 가량 올렸다.
전혜영 기자 mfuture@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