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천 아파트서 7살 딸 목 졸라 숨지게 한 엄마 자수

입력 2019.05.15. 17:18

인천 한 아파트에서 7살 딸을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5일 살인 혐의로 A(43)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딸 B(7)양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나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살인·사망사고 현장(PG) [제작 이태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아파트에서 7살 딸을 숨지게 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5일 살인 혐의로 A(43)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딸 B(7)양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인근 지구대에 찾아가 범행 사실을 털어놓고 자수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양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나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