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인 덮친 머스탱 사고' 10대 운전자 징역 6년 구형

입력 2019.05.15. 17:46

무면허로 승용차를 운전하다 길 가던 연인을 치어 숨지거나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10대 운전자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5일 대전지법 형사6단독 문홍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등 사건에서 A(17) 군에게 징역 장기 6년, 단기 5년을 구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6일 전 무면허 적발되고도 운전하다 사고"
사고현장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무면허로 승용차를 운전하다 길 가던 연인을 치어 숨지거나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10대 운전자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5일 대전지법 형사6단독 문홍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등 사건에서 A(17) 군에게 징역 장기 6년, 단기 5년을 구형했다.

A 군은 지난 2월 10일 오전 10시 14분께 대전시 중구 대흥동에서 무면허로 머스탱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인도로 돌진해 길을 걷던 연인을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고로 여성은 숨지고, 남성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검찰은 "사고 불과 6일 전 무면허 운전으로 단속된 피고인이 재차 운전하다 사상 사고를 낸 과실이 중하다"고 중형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 "피해자 가족들이 피고인에 대한 엄벌을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 군은 최후진술에서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죗값을 치르고 다시 세상에 나가면 경솔한 행각과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A 군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열린다.

소년법에 따르면 범행을 저지른 미성년자에게는 장기와 단기로 나눠 형기의 상·하한을 둔 부정기형을 선고할 수 있다. 단기형을 채우면 교정 당국 평가를 받아 조기 출소할 수 있다.

jkha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