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사가 "스승의 날 없애주세요" 청원..이유는?

입력 2019.05.15. 20:07 수정 2019.05.15. 21: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런 가운데 스승의 날을 폐지하자는 국민청원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청원자가 현직 교사여서 더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왜 이런 주장을 하게 된 건지 이유를 들어봤습니다.

◀ 영상 ▶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스승의 날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습니다.

청원자는 19년차 초등학교 체육교사인 정성식 선생님입니다.

[정성식/교사] "초임때부터 항상 스승의 날이면 불편했거든요. 선생님들은 이 날만큼 부담스러운 날이 없다라고 한결같은 의견이거든요. 내가 스승인가 과연."

스승, 자기를 가르쳐 이끌어 주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교사가 과연 스승일까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는 건데요.

[정성식/교사] "스승이라는 말은 제가 부여할 수 있는, 제가 교사라는 이유로 제가 부를 수 있는 말이 아니라 저를 거쳐간, 저에게 영향을 받은 학생들이 판단해서 부를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하는 거죠."

그럼 스승의 날 폐지가 교사들의 사기나 격을 떨어뜨리진 않겠냐는 질문도 드렸는데요.

[정성식/교사] "교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스스로의 전문성을 갖자는 의미지. 스승의 날 자체가 없어진다고 해서 우리들이 스스로 격이 떨어진다거나 그렇게 생각하진 않거든요."

그래서 정성식 선생님은 스승의 날이 아닌, 교육의 날로 바꾸자고 제안합니다.

[정성식/교사] "평생 살아가면서 (누구도) 교육과 무관할 수는 없는데 같이 한번 국민들이 교육이라는 두 글자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그런 기념일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이죠."

하지만 정 선생님 본인도 말씀하셨듯이 청원만으로 당장 스승의 날이 폐지되진 않을겁니다.

그래도 이런 논의 자체가 교육 현장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바꾸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