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폭행치사 혐의로 체포(종합)

입력 2019.05.15. 22:33 수정 2019.05.16. 14:00

말다툼 도중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전 김포시의회 의장 A(5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57분께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며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쌓여 있던 것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성, 여성 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말다툼 도중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전 김포시의회 의장 A(5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57분께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소방당국 요청을 받고 출동해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숨진 B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며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쌓여 있던 것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2012∼2014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낸 A씨는 이후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으로 역임 중이다.

chams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