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졸릭 "中과 단번에 관계재설정 못해..'책임있는 행동' 압박해야"

입력 2019.05.16. 00:23

로버트 졸릭 전 세계은행 총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단 한 번의 노력이나 무역전쟁으로 미중 관계를 재설정할 수 없다면서 중국에 대한 다른 접근법을 촉구했다.

졸릭 전 총재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적자(해소)에 집중하고 있고,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는 이런 6가지의 불만과 부조화를 이룬다"면서 "단 한 번의 노력이나 무역전쟁이 미중관계를 다시 만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로버트 졸릭 전 세계은행 총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단 한 번의 노력이나 무역전쟁으로 미중 관계를 재설정할 수 없다면서 중국에 대한 다른 접근법을 촉구했다.

중국과의 무역 합의에 만족해서도, 또 그렇다고 중국과 신냉전에 빠져서는 안 되며 다면적 전략과 지속적인 관여로 중국이 책임감 있게 행동하도록 압박하라는 것이 주문의 요지다.

로버트 졸릭 전 세계은행 총재 [EPA=연합뉴스]

졸릭 전 총재는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바 있다.

졸릭 전 총재는 15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을 통해 미국의 중국에 대한 불만을 무역·투자와 관련한 중국의 호혜성 부족, 국영기업 보조금 지급을 포함한 중국의 국가 자본주의가 낳는 불공정한 경쟁, '중국제조 2025'에 대한 우려,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한 의구심, 덩샤오핑(鄧小平)이 채택했던 '도광양회'(韜光養晦·조용히 때를 기다리며 힘을 키운다)의 포기, 중국 당국의 사회 통제를 위한 기술 악용 등 6가지로 집약된다고 밝혔다.

졸릭 전 총재는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무역적자(해소)에 집중하고 있고,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는 이런 6가지의 불만과 부조화를 이룬다"면서 "단 한 번의 노력이나 무역전쟁이 미중관계를 다시 만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와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동맹'은 "(중국과의) '노딜'(no deal)이 6가지 문제를 모두 다룰 수 있다고 인식하고 있고 그들은 중국과의 영속적인 대결과 경제적 분리(decoupling), 새로운 냉전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졸릭 전 총재는 "한가지 대안이 있다"면서 이는 자신이 이미 2005년에 주장한 것이라며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당사자가 될 것과 이에 걸맞은 중국의 행동'을 재차 강조했다.

또 "미국은 중국에 앞서기 위해 전 세계 우방들과 함께 협력해야 하고 실행 가능한 글로벌 규칙을 설정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중국에 문제를 제기할 수는 있지만 매력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행동을 바꾸기 위한 중국 내 개혁세력과의 공조도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탈퇴를 선언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와 관련해서도 "미국이 다시 가입에 서명하면, 다른 국가들도 추가로 참여할 것"이라면서 이는 중국에 대한 레버리지(지렛대)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