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타다 퇴출" 70대 택시 기사 분신

입력 2019.05.16. 03:36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차량 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타다 퇴출요구 끝장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기사 안모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붙이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타다 퇴출” 70대 택시 기사 분신 -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차량 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타다 퇴출요구 끝장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기사 안모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붙이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차량 공유서비스 퇴출을 촉구하는 ‘타다 퇴출요구 끝장집회’를 마친 후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새벽 70대 택시기사 안모씨는 서울광장 인근 인도에서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안씨는 자신의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라는 문구를 붙이고, 차량공유서비스 반대 집회에도 여러 차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