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인혐의로 체포

박진주 jinjoo@mbc.co.kr 입력 2019.05.16. 06:03 수정 2019.05.16. 06:16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오늘(15일) 유 씨를 폭행치사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고 폭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유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오늘(15일) 유 씨를 폭행치사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씨는 오늘 오후 5시쯤, 김포시 양촌읍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 53살 A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유 씨는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고 폭행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유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입니다.

박진주 기자 (jinjoo@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