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군부대 지역 농축수산물 공급 늘린다..국방부·농식품부·해수부 업무협약

김형욱 입력 2019. 05. 17. 11:30 수정 2019. 05. 17. 14:18

기사 도구 모음

전국 군부대에 양질의 해당 지역 농축수산물 공급을 늘리기 위해 관계부처가 손 잡았다.

부처들은 조리병 교육이나 군 조리경연대회 합동 개최 방식, 군 급식 합동 위생점검 때의 분야별 전문가 선정 등 구체적인 방식을 논의해 이르면 7월부터 협약 내용을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각 부처 차관이 참석해 60만 군 장병의 급식 질을 높이고 지역 농축수산물 소비를 늘리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리병 대상 경연대회도 열기로
군대 급식 모습.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전국 군부대에 양질의 해당 지역 농축수산물 공급을 늘리기 위해 관계부처가 손 잡았다. 식단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리병을 교육하고 이들이 참여하는 조리경연대회도 연다.

국방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는 17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 부처는 국내산, 특히 군부대가 있는 지역의 농축수산물 소비 확대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범 부처 합동위생점검과 기관 간 정보공유로 공급 식재료의 질도 더 효과적으로 관리키로 했다. 식단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리병에 대한 교육을 하고 이들이 참여하는 조리경연대회도 연다.

부처들은 조리병 교육이나 군 조리경연대회 합동 개최 방식, 군 급식 합동 위생점검 때의 분야별 전문가 선정 등 구체적인 방식을 논의해 이르면 7월부터 협약 내용을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각 부처 차관이 참석해 60만 군 장병의 급식 질을 높이고 지역 농축수산물 소비를 늘리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군 장병의 먹거리 건강과 군 급식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은 “지역 농촌과 군이 상생하는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수 차관은 “군 장병은 품질 좋은 우리 수산물을 먹고 어업인은 판로를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왼쪽부터)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서주석 국방부 차관,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전국 군부대에 대한 해당 지역 농축수산물 공급 확대 등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농식품부 제공

김형욱 (ne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