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5·18 다녀온 나경원 "씁쓸하다"..文·이해찬에 유감표명

임종명 입력 2019.05.18. 16:2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을 다녀온 뒤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 해 씁쓸하다"며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등에 유감을 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모두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다. 5·18이 단순 광주라는 지역에서의 민주화 운동을 넘어 대한민국 역사에서의 민주화 운동으로 더 많은 국민들에 의해 공감되어지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의 한 축인 민주화를 이해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또 대한민국이 하나되는 길이라고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독재자의 후예 발언 사실상 우리당 겨냥"
"5·18 진상규명위원 추천, 靑이 이유없이 거부"
"합의 후 단계 밟고 있는데 이해찬도 우리 탓"
【광주=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에 도착해 5.18단체와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으며 기념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5.1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을 다녀온 뒤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 해 씁쓸하다"며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등에 유감을 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모두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다. 5·18이 단순 광주라는 지역에서의 민주화 운동을 넘어 대한민국 역사에서의 민주화 운동으로 더 많은 국민들에 의해 공감되어지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의 한 축인 민주화를 이해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또 대한민국이 하나되는 길이라고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일부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아픔을 받으신 5·18 희생자, 유가족들에게는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를 운운하며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의 책임을 국회탓으로 돌리고 사실상 우리당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차 말씀드린 것처럼, 한국당의 전신이 바로 민주화운동 특별법을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의 경우, 우리는 이미 자격이 충분한 위원을 추천했지만 청와대가 이를 이유없이 거부했다. 그래서 출범이 늦어진 것이다. 국회탓, 야당탓을 할 일이 아니다"며 "이미 여야가 합의해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가 포함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다른 군 출신 위원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할 예정이다. 단계별로 과정을 밟고 있는데 이해찬 민주당 대표마저도 한국당을 탓하면서 이의제기하고 있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위가 반드시 국민의 통합과 화합, 역사에 대한 올바른 복원에 기여하고 나아가 광주의 아픔이 미래 발전과 번영의 염원으로 승화되길 바란다"며 "그것이 성숙한 대한민국의 모습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