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김정숙 여사 '黃과 악수 패싱' 논란

박재원 입력 2019. 05. 19. 17:56 수정 2019. 05. 20. 01:23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광주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아 '악수 패싱'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당 대변인을 맡은 민경욱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한 뒤 황 대표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좌측으로 넘어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시간 없어서..고의 아니었다"

[ 박재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광주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지 않아 ‘악수 패싱’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당 대변인을 맡은 민경욱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한 뒤 황 대표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고 좌측으로 넘어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고 썼다.

민 의원은 “김정은과도 공손하게 악수하셨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께는 악수를 청하지 않고 지나치셨다”며 “남북한 화합 이전에 남남 화합을 먼저 이루기 바란다. 북한 사람보다 한국 사람부터 챙겨 달라”고 꼬집었다. 또 “김정숙 영부인이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은 것은 ‘쳐다보지도, 말을 섞지도, 악수도 하지 말라’던 유시민의 지령에 따른 행동”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고의가 아니었다”며 진화에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가 같이 입장한 문 대통령의 속도에 맞춰서 걷다 보니 황 대표와 악수하지 않고 지나가게 된 것”이라며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행사장에 들어서며 여야 당대표 등과 악수했고 황 대표에게는 “잘 오셨습니다. 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고 말도 건넸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