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박원순 "정권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완전히 다른 세상 될 것"

입력 2019.05.19. 19:05
자동 요약

"문재인 정권을 이은 정권이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세상은 완전히 다른 세상으로 변할 수 있다."

박 시장은 "만약 김대중 대통령과 노 대통령을 이어 문재인 정권이 바로 들어섰다면 세상은 완전히 다른 세상으로 변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을 계속해서 이어가 세상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 그분은 국가보안법 해설서를 썼고 나는 폐지론을 썼다"
제주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모제서 특강..황교안 대표 겨냥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문재인 정권을 이은 정권이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세상은 완전히 다른 세상으로 변할 수 있다."

제주4·3평화공원에서 특강 하는 박원순 시장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 내 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문화제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19.5.19 dragon.me@yna.co.kr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제주4·3평화교육센터에서 진행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모문화제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4·3과 5·18 그리고 노무현'을 주제로 특강에 나섰다.

박 시장은 "세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힌 오스트리아 빈은 시민이 집 걱정을 하지 않도록 전체 주택의 40%가 공공임대주택"이라며 "빈 시장에게 어떻게 이러한 일이 가능한지 물었더니 1944년 빈이 독일로부터 해방된 이후 사회민주당이 정권을 놓친 적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빈에서는 또 나치 독일에 대해 찬양하면 감옥에 간다"며 "빈 사례를 봤을 때 우리는 아직도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을 겨냥했다.

박 시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늘 말씀하시던 지론은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며 "하지만 우리가 그러지 못했기 때문에 노 대통령을 잃고, 9년간 정권을 잃고 그래서 아름다운 4대강과 경제, 수많은 역사를 잃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만약 김대중 대통령과 노 대통령을 이어 문재인 정권이 바로 들어섰다면 세상은 완전히 다른 세상으로 변했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권을 계속해서 이어가 세상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정치에 참여해 노 대통령의 뜻을 충분히 이어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우리가 결심해야 할 것은 새로운 노무현을 기다리면서 우리 스스로 새롭게 변하고, 더 많은 이들과 노 대통령의 유산을 새롭게 실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특강 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검사를 계속했으면 황 아무개 같은 공안 검사가 됐을지도 모르겠다"며 "하지만 검사를 해보니 사람 잡아넣는 일에는 취미가 없어 6개월 만에 사표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현대사의 고문과 가혹 행위에 대해서 정리한 자신의 책 '국가보안법 3부작'을 소개하면서 "황 그분은 국가보안법 해설서를 썼고 나는 폐지론을 썼다"며 "말을 하다 보니 계속해서 비교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광주 5·18 때 사법고시를 치른 일화를 말하면서 "저는 늘 광주에 큰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 황교안 대표 같은 사람은 이해가 안 된다"며 직접 황 대표를 겨냥하는 발언하기도 했다.

동백 배지 달고 특강 하는 박원순 시장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 내 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문화제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2019.5.19 dragon.me@yna.co.kr

dragon.me@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