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음주 뺑소니에 운전자 바꿔치기..30대에 중형 선고

입력 2019.05.20 13:17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만취 상태로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달아난 운전자에게 법원이 중형을 내렸습니다. 심지어 운전자를 바꿔치기까지 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징역 6년이 선고됐습니다. 손하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도로를 달리는 한 차량의 내부 블랙박스입니다.

시끄러운 음악이 나오고, 차량에 탄 이들은 환호성도 지릅니다.

그런데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한 모 씨가 앞서가던 오토바이를 그대로 추돌합니다.

사고 직후 한 씨는 구호 조치 대신, 일행인 김 모 씨에게 "대신 운전을 했다"고 말해달라고 요구합니다.

(현장음) - "형 나 (자리) 바꿔줘. 나 음주 또 걸리면 징역 살아. 변호사 다 선임해줄게요."

▶ 스탠딩 : 손하늘 / 기자 - "차들이 이렇게 쌩쌩 달리는 도로에 방치된 피해자는 뒤따르던 차량 2대에 연달아 들이받힌 끝에 결국 숨졌습니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한 씨의 거짓말은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전력이 있고 하니깐 구속될 게 두려워서 그렇게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거죠."

법원은 음주운전과 뺑소니 등 혐의로 기소된 한 씨에 대해 징역 6년의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두 차례 음주운전 전력이 있고, 한 번은 이번 사건처럼 운전자 바꿔치기 수법을 시도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했습니다.

법원은 한 씨가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허위 진술한 동승자 김 씨에 대해선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습니다.

MBN뉴스 손하늘입니다. [sonar@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윤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