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대림동 여경 제 역할 다했다" 비난 제압나선 서울경찰청장

홍인기 입력 2019.05.20. 18:51 수정 2019.05.22. 13:16
자동 요약

주취자 검거 과정에서 불거진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서울경찰청장이 직접 나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선을 그었다.

여경(여성 경찰관)의 범인 검거 과정을 둘러싼 논쟁이 성 대결 양상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조직 내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회의 참석자 등에 따르면 원 청장은 "여경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잘 챙기고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간부회의서 "공권력 위축 안 돼" 강조

[서울신문]현장 경찰도 “여경이 취객 완전 제압”
해당 여경, 게시자·악플 네티즌 고소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주취자 검거 과정에서 불거진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서울경찰청장이 직접 나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선을 그었다. 여경(여성 경찰관)의 범인 검거 과정을 둘러싼 논쟁이 성 대결 양상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조직 내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은 20일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서 을지연습 준비 보고 회의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회의에는 서울경찰청 간부와 일선 서장들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 등에 따르면 원 청장은 “여경이 현장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며 “일선 서장들도 현장 공권력이 위축되지 않도록 잘 챙기고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또 “최근 조현병 환자 대응 등 여러 상황이 많은데 일선서부터 지방청까지 각자 제 역할을 해 직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라”며 “‘비례의 원칙’에 따라 대응하는 경우 직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청장으로서 잘 챙기겠다”고 당부했다. ‘비례의 원칙’은 현장에서 위험 제거를 위해 경찰권을 발동할 때 최소한의 범위 내에 국한돼야 한다는 원칙이다.

현장 경찰관도 여경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며 일각의 비판을 반박했다. 13일 밤 사건 현장에 있었던 교통경찰관 A씨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 명예를 걸고 말씀드리는데 현장에 도착했을 때 여경이 (범인을) 완전히 제압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경이 수갑을 줘서 한쪽은 자신이 채웠고, 다른 쪽은 여경과 같이 채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장 경찰관들이 수갑 등 기본 장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각에서 제기된 여경 채용 비율 조정에 대해서는 “현재로는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 당시 현장 출동했던 여성 경찰과 남성 경찰이 논란의 동영상을 온라인에 올린 게시자와 악플을 단 네티즌을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16일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구로경찰서 관계자는 “허위사실로 경찰과 해당 직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