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언주 "文 대통령, 언제까지 5·18 정치적 이용할 것인가"

입력 2019.05.21. 07:3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언제까지 5ㆍ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에 이 의원은 "이미 김영삼 정권에서 5ㆍ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했다"며 "왜 특정 정치세력이 5ㆍ18 등 민주화를 자신의 상징자산으로 독점하고 다른 정치세력에 배타적 행태를 보이는가. (문 대통령은)역사의 통합 전진을 인정하지 않고 편가르기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 통합 전진 인정않고 편가르기만”
-“관심사, 북한과 과거사밖에 없느냐”

이언주 무소속 의원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언제까지 5ㆍ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야당에게 독재의 후예를 운운하는 건 국민을 통합해야 할 대통령의 처신으로 매우 부적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5ㆍ18 기념식 때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했다.

이에 이 의원은 “이미 김영삼 정권에서 5ㆍ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했다”며 “왜 특정 정치세력이 5ㆍ18 등 민주화를 자신의 상징자산으로 독점하고 다른 정치세력에 배타적 행태를 보이는가. (문 대통령은)역사의 통합 전진을 인정하지 않고 편가르기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문 대통령은 관심사가 북한과 과거사 밖에 없느냐”며 “대한민국 현대사는 다 잘못된 것이고, 다시 써야한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존 질서를 다 뒤엎고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건 잘 생각해보면 엄청나게 무시무시한 일”이라며 “새로운 질서 창조는 매우 오만한 생각이며, 이는 결국 기존 질서를 제거해야 해 엄청난 숙청, 탄압, 자의적 권력행사를 수반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엄청난 인권 침해, 기본권 침해가 발생한다”고도 했다.

그는 또 “이제 더 이상 과거사에 얽매이지 말고 대한민국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고 비전을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컸을 때 과거, 즉 오늘 날의 우리가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 (그렇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