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하태경과 채이배의 면전 공방.. 산으로 간 바른미래당 회의

유성애,유성호 입력 2019.05.21. 12:4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학규 대표 인선 놓고 날선 공방.. 대북 쌀지원 등 현안에서 딴 목소리

[오마이뉴스 글:유성애, 사진:유성호]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의 사퇴와 당직 인선을 지적하자,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된 채이배 의원이 불편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유성호
하태경 의원(국방위 간사): "채이배 의원 관련해서 한 말씀 드리겠다. 상당히 마음이 불편할 거라고 본다. 동료의원들에 인정받지 못하고 원내대표에게 승인받지 못한 불명예스러운 임명이 됐다." 
 
채이배 정책위의장:
"제 이름을 거론하면서까지 말씀하셔서 말씀을 안 드릴 수가 없다. 동료 의원들에 대한 존중까지는 바라지도 않지만, 인간적인 예의는 지켜주셨으면 한다. "
 
21일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나온 발언들이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취임 뒤 처음 자리한 원내대책회의였다. 전날(20일) 손학규 당대표는 채이배 정책위의장·임재훈 사무총장 등을 인선했으나, 당대표 퇴진을 주장하는 하태경·지상욱 등 의원들은 이에 반발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첫 발언을 통해 "첫 원내대책회의이기 때문에 앞으로 원내 대응 기조를 말씀드리겠다. '민주적 운용'과 '선제적 대응'"이라며 "원내대표가 의견수렴도 없이 의제를 정하고, 의원들 의사에 반하는 결론을 가져와서 추인을 압박하는 형태는 지양하도록 하겠다. 의견 차이가 있으면 내부 합의과정을 반드시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패스트트랙(신속안건처리)'을 강행한 데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대표가 독주" 발언에 채이배 "당 대표 임명 자리" 반박
 
하태경 의원은 채이배 정책위 의장의 이름을 직접 거명하며 "채 의원 임명은 동료들에게 인정받지 못한 불명예스러운 임명"이라며 "우리가 이렇게 골육상쟁하는 근본 원인은 손 대표에게 있다. 우리 내부 아픔을 치유하는 길은 대표를 하루빨리 사퇴하게 하고 새 지도부를 출범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채 의원님, 오늘 눈치도 보이실 거 같고 마음이 불편하시겠지만, 그 근본 원인에는 대표의 거취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 임명된 지상욱 원내부대표,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를 거들었다. 지 원내부대표는 "당이 손 대표의 독선과 농간으로 백척간두에 섰다"면서 "손 대표가 선거구제 개편과 의원정수 확대 관련한 내용을 민주평화당, 청와대와 물 밑에서 논의했다는 소문이 있다. 이게 사실이라면 매우 위중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도 "손 대표가 일방적으로, 비민주적으로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을 임명하는 건 상당히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굳은 표정이던 채 정책위의장도 추가로 발언했다. 그는 "최고위 논쟁이 원내 회의까지 연장되는 부분이 매우 실망스럽다"라며 "정책위의장은 당헌·당규에 따라 당대표가 임명하는 자리"라며 임명이 정당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이어 "(오신환) 원내대표도 공개적인 자리는 아니었지만, 여러 차례 제게 의장직 맡는 건 좋다고 말했다. 그런 면에서, 여기 계신 의원들도 동료 의원에 대한 존중 또는 인간적 예의를 조금이나마 가져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 원내대표는 비공개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채 의원이) 제가 정책위의장에 동의했다고 공개 발언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예산 및 정책에 대해 깊이 있게 소통해야 하는 자리라서 불편할 경우 엇박자가 날 수밖에 없다"며 인선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지 원내부대표는 또한 "아까 채 의원이 회의에서 대북식량지원을 촉구한 건 개인 의견이지 원내 의견이 아니"라며 기자들에게 이를 정정했다.
 
오신환 "주말 지나면 국회 정상화 가시권 들어올 것"

오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전날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회동도 보고했다. 그는 "3당 원내대표들이 웃는 낯으로 만났다. '조속한 시일 내 국회 정상화'에 모두 인식을 같이했다"라며 "지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격렬한 대치 속에서 감정 골이 깊어진 상황이라, (합의) 분위기가 무르익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의견 조율을 통해 이번 주말을 지나며 정상화 방안·일정이 가시권에 들어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준석·하태경·권은희 등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 3명은 전날 5개 긴급안건을 논의해야 한다며 손 대표에게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 요청한 바 있다. '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 임명철회,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철회,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위 설치 건'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손 대표 측은, 이들이 요청한 긴급 최고위 또한 진행하지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 퇴진을 놓고 대립 중인 바른미래당은 당내 인선을 놓고도 각을 세우고 있다. 전날(20일) 오전 손 대표가 채이배 정책위의장·임재훈 사무총장·최도자 수석대변인 등을 임명하자, 오 원내대표는 같은 날 오후 김수민 원내대변인, 지상욱·유의동·김삼화·신용현 원내부대표 등을 인선했다. 양측 간 진행되는 내홍과 공방이 길어지면서, 22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또 한 번의 충돌이 예상된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16. 17:3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