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픈 아내가 남편 구하러 불길 뛰어들어" 안타까운 증언들

입력 2019.05.22. 10:37 수정 2019.05.22. 11:23

22일 부부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를 목격하고 경찰과 소방에 신고한 광주 동구 대인시장 상인 A 씨는 가슴 졸였던 아침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불이 난 3층짜리 상가 겸 주택 건물을 소유한 김 씨 부부는 시장 상인들 눈에 항상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A 씨는 홍 씨가 '불이야'라고 소리를 질러 주변 상인에게 도움을 청한 뒤 남편을 구하려 아픈 몸을 이끌고 집 안에 돌아간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 대인시장 상가 화재..화장실 안에서 나란히 숨진 채 발견된 부부
대인시장 내 주택 화재로 부부 숨져 [연합뉴스 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몸도 아픈 아주머니가 남편 구하려고 불타는 집 안으로 뛰어든 거 같아요"

22일 부부의 생명을 앗아간 화재를 목격하고 경찰과 소방에 신고한 광주 동구 대인시장 상인 A 씨는 가슴 졸였던 아침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A 씨는 장사 준비로 바빴던 이날 오전 6시 50분께 '불이야'라는 외마디 비명을 듣고 가게 밖으로 나와봤다.

사람 한 명 없는 시장통로에는 평소 꼭 잠겨 있었던 김모(62) 씨 집으로 향하는 대문만 활짝 열려있었다.

A씨가 대문에서 이어지는 건물 2층으로 고개를 들자 김 씨 가족이 사는 건물 3층 주택에서 시뻘건 불길이 뿜어져 나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가 몇 분 만에 도착해 불을 껐다.

집 안에서 김 씨와 아내 홍모(59)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A씨 등 시장 상인들은 옹기종기 모여 눈시울을 붉혔다.

불이 난 3층짜리 상가 겸 주택 건물을 소유한 김 씨 부부는 시장 상인들 눈에 항상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김 씨는 여러 곳을 돌며 강연을 하러 다녔는데 류머티즘 관절염을 앓는 아내 홍 씨를 살뜰하게 보살폈다고 상인들은 증언했다.

대인시장 내 주택 화재현장 수습하는 소방관과 경찰관 [연합뉴스 사진]

A 씨는 홍 씨가 '불이야'라고 소리를 질러 주변 상인에게 도움을 청한 뒤 남편을 구하려 아픈 몸을 이끌고 집 안에 돌아간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소방대원이 불 꺼진 집 안을 수색했을 때 부부는 화장실 안쪽에 나란히 쓰러져 있었다.

남편 김 씨는 천장을 바라보며 누운 자세로 얼굴에는 수건 같은 헝겊이 덮여 있었다.

홍 씨는 의식 잃은 남편을 화장실 안까지 끌고 온 듯 그 옆에 엎드려 있었다고 구조 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불은 화장실과 이어진 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소식을 접한 A씨 등 이웃 상인들은 "김 씨가 의식을 잃지 않았다면 부부 모두 살아서 구조됐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화재 당시 건물 2층에서는 김 씨 아들이 잠을 자고 있었는데 소방관이 깨워서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는 23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현장 감식을 진행해 김 씨 부부의 사망 원인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hs@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