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군 "F-35A보다 우수한 전투기 개발 필요"

박수찬 입력 2019.05.22. 19:12

공군이 현재 도입 중인 스텔스 전투기 F-35A보다 성능이 우수한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기태 공군본부 전략기획차장은 22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사)대한민국 공군발전협의회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과 항공우주력 건설' 안보학술회의에서 "현재 운용 중인 KF-16 전투기가 퇴역하는 2040년 이후 발생할 전력공백을 메우기 위한 6세대 첨단전투기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4 등 기존 전투기 퇴역시기 다가와 / 中·日 개발 움직임에 위기감도 작용
한국 공군의 차세대 전략무기인 F-35A 스텔스 전투기가 29일 오후 충북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공군이 현재 도입 중인 스텔스 전투기 F-35A보다 성능이 우수한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기태 공군본부 전략기획차장은 22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사)대한민국 공군발전협의회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과 항공우주력 건설’ 안보학술회의에서 “현재 운용 중인 KF-16 전투기가 퇴역하는 2040년 이후 발생할 전력공백을 메우기 위한 6세대 첨단전투기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6세대 전투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극초음속 엔진, 적외선·광학 탐지 회피 스텔스 기능, 고용량 네트워크 기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기능과 기술은 인공지능(AI)과 음속의 5배 이상 비행 등을 위해 필요하다. 그는 현재 개발되고 있는 한국형전투기(KF-X)에 적용된 이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군 F-4 전투기가 훈련을 위해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이 F-35A를 뛰어넘는 수준의 전투기 개발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군의 이 같은 움직임은 신형 전투기 도입에 소요되는 시간이 20∼30년 걸리는 상황에서 F-4를 비롯한 기존 전투기의 퇴역시기가 가까워지고 전력공백 우려가 높아지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중국, 일본 등이 2030년대 이후에 사용할 6세대 전투기와 무인전투기 개발에 나서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위협이 증대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작용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해 박 처장은 “적은 비용으로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비대칭전력을 확충해 도발 억제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학술회의에서는 공군의 우주력 발전 로드맵도 공개됐다. 박 처장은 “우주정보상황실과 위성감시체계를 통한 우주감시 기반능력을 확보하고, 적 정찰위성을 무력화할 수 있는 고출력 레이저 위성추적체계와 AI 기반 영상분석체계 구축작업을 거쳐 2040년에는 적 탄도미사일을 조기에 탐지하는 조기경보위성 등을 갖춘 우주 통제 능력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4:1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