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인 비하' 하태경, 하루 만에 사과.. "정치권 막말 자성 계기돼야"

서유미 입력 2019.05.24. 03:36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는 인신공격성 노인 비하 발언을 한 하태경 의원이 23일 하루 만에 공식 사과했다.

동료 정치인을 향한 막말에 대해 사과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하 의원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고 볼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료 정치인에 대해 공식 사과는 이례적

[서울신문]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는 인신공격성 노인 비하 발언을 한 하태경 의원이 23일 하루 만에 공식 사과했다. 동료 정치인을 향한 막말에 대해 사과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그만큼 하 의원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고 볼 수 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의 당 운영 문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을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손 대표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화 운동을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로부터 탈선할 수 있다는 충언을 하려던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전날 하 의원은 임시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 안건 상정을 거부한 손 대표의 면전에서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손 대표의 민주화 운동 경력을 겨냥해 “한 번 민주투사가 대통령이 되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고 한번 민주투사가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손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에게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가 있는 정치가 됐으면 좋겠다”고 불쾌감을 표한 바 있다.

하 의원의 사과 이후에도 일부 바른미래당 당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 의원의 의원직과 최고위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정치인들이 유권자들을 향한 막말을 사과하는 일은 종종 있지만 하 의원의 경우처럼 상대 정치인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는 일은 이례적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지난 4월 당 인사들의 세월호 유가족 비하 발언을 사과하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지난 11일 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달창’(달빛창녀단)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즉각 사과한 것이 그 예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16일 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했다가 비판이 쏟아지자 한센병 환우와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반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미친 것 같다”고 말해 검찰에 고발됐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지난 15일 황 대표의 광주행을 놓고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로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이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했다.

하 의원의 이번 발언 파문을 두고 최근 갈수록 거칠어지고 있는 정치권의 막말을 자성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하 의원의 발언은 노인층에 대한 혐오 발언으로 사과하지 않는 것이 이상한 상황”이라며 “정치인들은 막말이 국민들로 하여금 한국정치를 불신하게 하고 결국 기득권이 유리해져 사회 개혁 자체를 막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상병 인하대 초빙교수는 “하 의원의 발언으로 바른미래당은 내년 총선에서 노인층 유권자에게 외면받게 될 것”이라며 “사과는 사과이고 당에서 엄중히 징계해야 한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