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법요식 논란..기독교vs불교 갈등으로 번지나

송종호 기자 입력 2019.05.24. 10:15

개신교계 보수성향의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23일 대한불교조계종을 향해 강한 비판입장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 논란이 결국 기독교와 불교 간 갈등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한기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황 대표가 자기 신앙에만 집착한다면 사퇴하라'는 조계종 주장의 불순한 배경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불교 지휘부가 좌파의 세상으로 가려 하는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기총 "불교 지휘부 좌파 세상 가려는 의도 의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개신교계 보수성향의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23일 대한불교조계종을 향해 강한 비판입장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 논란이 결국 기독교와 불교 간 갈등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한기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황 대표가 자기 신앙에만 집착한다면 사퇴하라’는 조계종 주장의 불순한 배경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불교 지휘부가 좌파의 세상으로 가려 하는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당 대표가 종교행사에 참여할 수 있지만, 종교의식을 강요하는 것은 오히려 개인의 종교에 대한 자유를 억압하고 강요하는 행위”라며 “불교 의식을 하지 않았다고 정당 대표에게 자연인으로 돌아가라고 하는 것은 표를 가지고 정당 대표마저 좌지우지하려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교회연합도 “황 대표가 불교 의식을 따르지 않았다며 일제히 비판을 가한 것을 보며 우리나라가 과연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지 의심이 들 정도”라며 “특정 종교의식을 따르지 않았다고 이런 편향적 비판의 뭇매를 맞아야 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2일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고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행사에 참여해 논란을 일으켰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 대표가 타 종교에 배타적인 것 아니냐는 종교적 편향성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전날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황 대표가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은 것에 유감을 나타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