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보수 외교통 천영우도 "한국당, 강효상 출당시켜라"

입력 2019.05.24. 10:16 수정 2019.05.27. 11:36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3급 비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고교 후배인 외교관에게 전달받아 공개한 것과 관련 "한국당이 강 의원 폭로를 두둔한다면 공당으로서 자격을 의심받을 큰 실수를 범하는 것"이라며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천 이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내용 공개는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의 이름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며 "강 의원이 정부를 공격할 소재를 제공하는데 아무리 큰 공을 세웠어도 차기 집권을 꿈꾸는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효상 폭로 두둔하는 것, 공당 자격 의심받을 실수"
박지원 "진짜 보수, 가짜 보수 판별의 바로미터"
나경원 "청와대 자가당착..사실 아니라며 무슨 기밀인가"
천영우 전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3급 비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고교 후배인 외교관에게 전달받아 공개한 것과 관련 “한국당이 강 의원 폭로를 두둔한다면 공당으로서 자격을 의심받을 큰 실수를 범하는 것”이라며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천 이사장은 2010년부터 2년4개월간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대표적인 보수 외교통으로 꼽힌다.

천 이사장은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 내용 공개는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의 이름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며 “강 의원이 정부를 공격할 소재를 제공하는데 아무리 큰 공을 세웠어도 차기 집권을 꿈꾸는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외교 기밀도 제대로 지킬 수 없는 나라는 문명국이 될 수 없다”며 “그 내용이 정부를 공격하는데 정치적으로 아무리 유리한 것이라 하더라도 외교 기밀을 폭로하는 것은 더 큰 국익을 해치는 범죄 행위”라고 반발했다. 또 “강 의원의 한-미 정상통화 내용 공개는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상종하지 말아야 할 국가로 만드는 행위”라고 우려했다.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판 기조와 비슷한 맥락이다. 윤 의원은 입장문을 내어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 해치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 의원의 3급 비밀 유출 사건’을 “진짜 보수, 가짜 보수 판별의 바로미터”라고 짚었다. 그는 “보수의 생명은 한-미 관계에도 있다”며 “한국당이 진정한 보수정당이라면 엄벌을 요구하고 당 소속의원에게도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도 강 의원을 비호했다. 전날 “이 정부 굴욕 외교의 실체를 보여준 공익 성격”, “국민의 알권리 부분”이라고 주장했던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자가당착 빠진 것 아닌가. 사실이 아니라면서 무슨 기밀이라는 건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