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래미안 아파트 안 짓던 것도, 이재용 승계작업 때문이었어?

입력 2019.05.28. 20:26 수정 2019.05.29. 07:46

제일모직과의 합병이 발표되기 직전인 2015년 초, 회사와 주주의 이익을 위해 기업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할 삼성물산은 거꾸로 행보를 보였다.

2015년 7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앞두고 삼성물산 사업실적을 의도적으로 축소해 주가를 낮췄고, 이는 제일모직 대주주였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 강화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물산 2015년 제일모직과 합병 앞
국내수주 줄이고 해외수주 미공개
"실적 축소해 주가 낮추기"
래미안 매각 소문까지 퍼져

삼성물산 경영진 배임 등 혐의 수사
검찰 "제일모직쪽 삼바 부풀리기와
서로 연결된 범죄행위"
삼성바이오_이재용

제일모직과의 합병이 발표되기 직전인 2015년 초, 회사와 주주의 이익을 위해 기업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할 삼성물산은 거꾸로 행보를 보였다. 건설부문에서 강세를 보였던 삼성물산은 그해 초 신규주택 공급을 급속히 줄였다. 국외 건설사업 일부는 삼성엔지니어링에 넘겼다. 2조원 규모의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따내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에는 삼성물산이 고급 아파트 브랜드인 ‘래미안’을 매각한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삼성물산 주가가 오를 만한 호재는 감춰졌고 악재는 쏟아졌다. 그해 상반기 다른 대형 건설사 주가가 20~30%씩 오를 때 삼성물산 주가는 10% 가까이 떨어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회계사기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삼성물산의 ‘기업가치 역주행’이 제일모직 계열사였던 삼성바이오의 ‘기업가치 부풀리기’와 서로 연결된 범죄행위라고 보고 있다. 2015년 7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앞두고 삼성물산 사업실적을 의도적으로 축소해 주가를 낮췄고, 이는 제일모직 대주주였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 강화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합병의 기준점이 되는 ‘합병비율’은 자본시장법에 따라 두 회사의 일정 기간 주가를 평균해 계산한다. 삼성물산 주가가 낮아지고, 제일모직 주가가 오를수록 제일모직 지분을 많이 가진 쪽에 유리해지는 구조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지분을 23.2% 보유했고, 삼성물산 지분은 한 주도 갖고 있지 않았다.

삼성물산 주가가 낮춰진 것과 반대로, 제일모직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가 미국 업체 바이오젠과 합작해 세운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에 막대한 부채(콜옵션)가 있다는 사실을 숨기는 등 기업가치가 부풀려졌다. 이를 통해 제일모직은 자산이 3배가량 많은 삼성물산보다 3배 더 높은 가치를 평가받으며 합병됐다. 이 부회장은 통합 삼성물산 지분 17.23%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가 됐다.

검찰은 지난 3월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2015년 합병 전후 의사결정 과정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삼성물산 경영진에게 주주에 대한 배임 또는 자본시장법의 시세조종 혐의 적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28일 삼성바이오 회계사기 관련 핵심 증거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증거인멸 교사 등)로 백상현 삼성전자 사업지원티에프 상무, 서보철 삼성전자 보안선진화티에프 상무를 구속기소했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31. 14: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