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법원 "이상호 기자, 서해순 명예훼손..5000만원 지급"

안채원 입력 2019.05.29. 10:25 수정 2019.05.29. 11:43
자동 요약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등은 가수 고(故) 김광석씨 아내 서해순씨에게 50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부장판사 정은영)는 29일 서씨가 이 기자와 김씨 친형 광복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했다.

이에 서씨는 이 기자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고 자신을 향한 비방과 영화 상영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화 '김광석' 과장..표현 자유 벗어나진 않아"
"언론 인터뷰서 허위사실 말해 명예훼손 인정"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등은 가수 고(故) 김광석씨 아내 서해순씨에게 50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단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부장판사 정은영)는 29일 서씨가 이 기자와 김씨 친형 광복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했다.

앞서 서씨 측은 이 기자와 광복씨, 고발뉴스(법인명 ㈜발뉴스)에 대해 각각 3억원, 2억원,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영화에 일부 과장되고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담겨있지만 내용이나 이야기 화면 구성 방식 등에 비춰보았을 때 표현의 자유를 벗어나서 명예훼손을 하거나 원고의 저작권이나 초상권 침해가 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봤다.

다만 "(이 기자가)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여러가지 사실을 적시했는데, 김씨가 타살됐고 원고가 유력 용의자라는 단정적인 표현을 쓰거나, 강압으로 시댁으로부터 저작권을 빼앗았다 등의 내용은 허위사실임이 인정된다. 허위사실로 인해 원고의 명예와 인격이 침해됐다고 판단한다"며 "이 기자가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영아살해'를 언급하거나 원고를 '악마'로 표현한 것도 명예훼손 등이 맞다"고 판단했다.

광복씨에 대해서는 "언론 인터뷰 중 허위사실이 포함돼있지만 인터뷰이자 (관련 사건이) 전국적 관심 사안이고, 이상호기자처럼 원고에 대한 단정적 표현을 쓰지 않아 위법성이 조각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상호 기자가 지난 2017년10월19일 '고 김광석 딸 사망 의혹' 고소, 고발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10.19. photocdj@newsis.com

이 사건은 2017년 이 기자가 자신이 연출한 영화 '김광석'에서 김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하고, 그 용의자로 서씨를 지목하며 시작됐다. 이후 김씨 딸 서연양의 사망과 관련, 이 기자는 배후로 서씨를 지목하면서 김씨와 함께 서씨를 유기치사·소송사기 혐의로 고소고발했으나, 경찰은 '혐의없음' 결론을 내렸다.

이에 서씨는 이 기자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고 자신을 향한 비방과 영화 상영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가처분 신청은 지난 2018년 대법원에서 기각됐다.

아울러 서씨가 이 기자와 김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은 2018년 경찰이 이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newkid@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